전체메뉴
완도 해양치유산업 성공 돕는다…사회적협동조합 설립
‘해양치유밥상’ 등 관련 사업 추진
2024년 02월 06일(화) 15:45
완도군 해양산업 사회적협동조합이 ‘해양치유산업’ 관련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지난해 7월 열린 발기인 창립총회.
완도군이 주력 산업으로 내건 ‘해양치유산업’을 이끌 사회적협동조합이 설립됐다.

완도군 해양산업 사회적협동조합(이사장 최선이)은 지난 1일 법인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이 조합은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구성됐다.

지난해 7월 발기인 창립총회를 열고 임원 구성, 정관 작성 등을 마쳤다.

사회적협동조합 설립절차를 거친 뒤 완도군사회적공동체지원센터의 조언을 받아 지난달 해양수산부 장관으로부터 설립인가증을 받았다.

조합은 완도군 해양바이오 공동협력연구소에서 활동을 시작한다.

해양치유해설가 육성, 해양치유 특화상품 판매, 해양치유밥상 연구개발, 맨발 걷기 운영, 군민역량 강화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선이 이사장은 “완도가 해양치유의 중심지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완도군과 협력해 해양치유밥상 개발 등 해양산업·군민건강 관련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