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 ‘스마트도시 조성사업’ 속도
지역 기반시설에 기능정보기술 접목
국토교통부, 2027년 도시계획 승인
행정·교통·복지 등 32개 서비스 발굴
2023년 08월 28일(월) 16:40
해남군 스마트도시계획 공간 배치도.<해남군 제공>
해남 특화형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았다.

해남군은 2027년까지 추진하는 스마트 도시계획이 국토교통부에서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해남군은 국가 스마트 도시 정책에 부합하고, 지역 인프라의 지능정보기술 접목을 통한 도시 운영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도시계획을 2023년부터 5개년에 걸쳐 추진하고 있다.

스마트 도시계획은 ‘땅끝에서 다시 그린 스마트 도시의 새로운 시작, 리스마트 해남(RESmart Heanam)’의 비전으로 제시됐다.

주요 추진전략으로는 리졸브(RESolve, 농어촌맞춤형·지역문제해결형), 리그로우스(REGrowth, 지역산업진흥형), 리투어(RETour, 해남특화관광형), 리거버넌스(REGovernance, 도시운영관리형), 리스마트(RESmart, 스마트도시대응형)등 5대 추진목표를 설정했다.

군민 설문조사와 부서 면담을 통해 행정·교통·복지 등 군민수요를 반영해 32개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발굴했으며, 이 중 12개는 해남 특화형 서비스로 추진하게 된다.

주요 특화 서비스는 스마트 체육공원, 살아움직이는 공룡박물관, 해남 땅끝스마트 둘레길, 스마트 관광라운지, 솔라시도 스마트정원도시, 방구석 땅끝 여행-메타버스해남, 스마트 군수실,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시스템, 스마트 매일시장, 모빌리티 통합연계 솔루션 등이다.

군은 스마트도시 구축사업을 위해 공간별 맞춤형 스마트도시 조성방안을 마련해 32개 세부실행과제인 스마트도시서비스·인프라를 우선순위로 고려해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맞춤형 스마트기술과 서비스로 해남 특화형 스마트도시 조성을 통해 군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