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 화흥포~소안 야간 뱃길 열렸다
완도군, 연 8억 투입 화흥포~노화~소안 야간 운항
소안 오후 7시 50분·화흥포 밤 9시 출항 1회 왕복
2023년 07월 25일(화) 11:10
완도군과 소안농협이 지난 24일 완도 화흥포항과 노화 동천항, 소안항을 야간에 오가는 여객선 출항을 기념하고 있다.<완도군 제공>
완도군과 소안농협이 완도 화흥포항과 노화 동천항, 소안항을 야간에 오가는 여객선을 운항한다. 지난 24일 첫 야간 출항한 ‘민국’호.<완도군 제공>
완도군이 노화도와 소안도를 야간에 오가는 여객선을 지난 24일부터 운항하기 시작했다.

완도군과 소안농협은 지난 5월9일 맺은 협약에 따라 이날부터 완도 화흥포항을 출발해 노화 동천항을 거쳐 소안항에 이르는 야간 시간대 여객선을 운항했다.

화흥포항부터 소안항까지 12.5㎞ 구간은 편도 1시간가량 걸린다.

화흥포와 소안을 오가는 여객선은 총 3척(대한·민국·만세호)이다. 대한호는 600명 차량 73대를 수용할 수 있고, 민국호는 700명 73대, 만세호 300명 62대 등 규모이다.

지난 24일 첫 야간 출항한 ‘민국’호.<완도군 제공>
야간 운항 여객선은 소안항에서 오후 7시 50분 출항하고, 화흥포항에서는 밤 9시에 배가 떠난다. 화흥포항에서 밤 9시에 출항한 배는 소안항에 밤 10시께 도착한다.

섬 주민이라면 편도 1000원에 여객선을 탈 수 있고, 완도군민(체도권 주민)은 4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야간 운항 확대 사업은 민선 8기 공약 사업 중 하나이다. 완도군은 연간 군 사업비 8억원을 투입하고, 소안농협·목포지방해양수산청·진도항로표지사무소 등과 협업해 야간 운항을 확대하게 됐다. 앞서 약산 당목항~금일 일정항 구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로 열린 야간 뱃길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여객선 야간운항으로 약 1만여 명에 달하는 노화, 소안, 보길 주민들의 이동권과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상교통 활성화로 방문객 체류 시간을 늘리고 입도객이 늘어나 섬 관광·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