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항 꺾은 광주FC ‘베스트팀’…2라운드 연속 선정
득점 성공 두현석·엄지성·안영규 ‘베스트11’
김천상무 꺾은 전남, 발디비아·유지하 명단에
2023년 06월 05일(월) 17:05
포항스틸러스를 4-2로 꺾은 광주FC가 K리그1 16라운드 베스트팀에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 포항전이 끝난 뒤 팬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광주 선수단.
광주FC가 2라운드 연속 베스트팀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5일 하나원큐 K리그1 2023 16라운드 ‘베스트 11’을 발표했다.

포항스틸러스와의 홈 경기에서 4-2 승리를 거둔 광주가 베스트 팀이 됐다. 지난 15라운드 수원FC 원정에서 2-0 승리를 거뒀던 광주의 2라운드 연속 선정.

‘천적’ 포항 사냥에 나서 골을 기록한 안영규·두현석(DF) 그리고 엄지성(MF)은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광주는 지난 3일 포항과의 홈경기에서 전반 10분 선제골은 내줬지만 상대 자책골로 1-1을 만든 뒤 후반 10분 두현석의 시즌 첫 골로 2-1 리드를 잡았다. 후반 19분에는 엄지성이 8경기 만에 골 맛을 보면서 눈물의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이호재의 헤더로 3-2로 쫓기던 후반 36분에는 안영규가 두현석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하면서 골 세리머니를 펼쳤다.

광주는 이날 승리로 6승 3무 7패, 승점 21점을 만들면서 7위에 자리했다. 8위 전북현대와 승점이 같지만 득점에서 앞섰다.

한편 K리그1 16라운드 MVP는 멀티골을 장식한 인천유나이티드의 김보섭의 차지가 됐다.

김보섭은 대전하나시티즌과의 원정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3-1 승리에 기여했다.

베스트 매치는 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 울산현대의 경기다.

이날 팽팽하게 전개된 경기는 후반 38분 조규성의 선제골에 이어 후반 추가시간 터진 문선민의 쐐기골을 앞세운 전북의 2-0 승리로 끝났다.

한편 K리그2 16라운드 MVP는 충북청주FC 조르지에게 돌아갔다.

조르지는 4일 김포FC와의 원정경기에서 두 골을 넣으면서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22개의 슈팅이 터진 이 경기는 16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선정됐다. 승리를 챙긴 충북청주는 베스트 팀에도 이름을 올렸다.

김천상무를 상대로 1-0 승리를 거둔 전남드래곤즈에서는 발디비아(MF), 유지하(DF)가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전남은 정정용 감독의 김천상무 데뷔전으로 눈길을 끌었던 지난 4일 홈 경기에서 전반 34분 발디비아의 오른발로 선제골을 장식한 뒤, 12개의 슈팅을 날린 김천상무를 무실점으로 막고 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전남은 앞선 천안시티FC전 2-0 승리에 이어 연승에 성공했다.

/글·사진=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