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향교 굽은 소나무 학교 ‘오지네 축제’
5~6일 이틀간 마당극 등 행사
2023년 05월 01일(월) 17:40
나주향교 굽은 소나무 학교에서 어린이들이 전통놀이를 하고 있다.<나주시 제공>
나주향교 굽은 소나무 학교가 주관하는 ‘제2회 오지네 축제’가 5∼6일 이틀간 나주향교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창작 마당극, 과거시험, 차 시음 등 전통문화 계승과 문화재의 현대적 가치를 아우르는 다양한 행사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한다.

나주향교를 지역 대표 문화·관광브랜드로 육성하고자 축제 기간 제향(석전대제) 공간인 대성전을 개방한다.

석전대제는 공자를 비롯한 선성(先聖)과 선현(先賢)에게 제사를 지내는 의식으로 1986년 중요유형문화재로 지정됐다.

축제 기간 관복, 제기 등을 전시·공개하고 해설도 제공한다.

유생 인형 토크, 창작 마당극 나주향교를 지킨 김애남, 여성 유도회의 전통차 시음, 배 강정 만들기 등 다채로운 공연·체험 행사를 선보인다.

축제 손님들이 직접 참여하는 오행시 과거시험, 남창동의 줄타기 공연 및 체험 등도 예정돼있다.

나주시니어클럽 등 지역 연계 기관에서는 장류, 조청, 엿 등을 판매하고 미술협회 작가 전시회, 탄소중립 아해 보부상 등도 운영한다.

사적 제483호인 나주향교는 전묘후학(前廟後學)의 배치 형태를 지닌 조선시대 향교의 전형적인 건축 모범을 보여준다.

교육시설 규모를 보면 성균관 다음으로 크며 오늘날까지 교육과 제사 고유기능을 그대로 간직해 역사적으로도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굽은 소나무 학교는 나주 향교 콘텐츠사업단에서 위탁·운영하고 있다.

오인선 나주향교 전교는 “축제가 나주향교를 알리고 나주를 대표하는 선비 축제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며 “시민과 관광객이 문화재와 친숙해질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김민수 기자 km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