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외 청년들 ‘전남 섬’ 세계에 알린다
전남도 ‘국제 청년 섬 워크캠프’ 여수·신안 등 4개 섬에서 진행
청년 100여명 선발…섬 주민과 환경정화·자원봉사 활동 펼쳐
2023년 03월 09일(목) 19:45
국제 청년 섬 워크캠프(신안우이도 2021). /전라남도 제공
전남의 섬에서 국내외 청년들이 주민들과 함께 다양한 환경정화 활동, 자원봉사활동 등을 펼치며 전남 섬의 가치를 세계에 알리는 행사가 올해도 개최된다.

전남도가 주최하는 ‘국제 청년 섬 워크캠프’가 지난해에 이어 네 번째로 열린다.

전남도는 2020년부터 프랑스, 독일, 일본 등 총 32개국 209명의 국내외 청년을 선발해 전남 섬에서 18차례에 걸쳐 해안 쓰레기 정화 활동, 마을 경관 가꾸기, 일손 돕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 프로그램을 펼쳤다.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국제워크캠프는 서로 다른 문화권 청년들이 모여 1~3주간 함께 생활하며, 봉사활동과 문화교류를 하는 국제교류 프로그램이다. 캠프는 1차 세계대전 이후 마을 재건을 위한 평화운동으로 시작해 국제 자원봉사활동으로 이어오고 있다.

전남도는 올해 워크캠프 프로그램 운영단체로 선정된 ‘국제워크캠프기구’와 함께 총 100여 명의 국내외 청년을 선발하고, 외국인 참가 비율을 50명 이상으로 늘려 총 4개 이상의 전남 섬에서 워크캠프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2023 전라남도 방문의 해’를 맞아 오는 2026년 여수세계섬박람회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을 주제로 다양한 섬 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이들 행사는 여수세계섬박람회 부 행사장인 여수 개도와 금오도·안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신안 비금도와 도초도를 거점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4월부터 워크캠프 개최 홍보와 온라인 사업 설명회를 시작으로 자원봉사자 모집을 진행한다. 모집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국제워크캠프기구 누리집(www.workcamp.org)에서 4월부터 확인할 수 있다. 자원봉사여행에 관심 있는 청년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최정기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지난 3년간 국제워크캠프는 국내외 청년과 섬 주민 문화교류를 통해 전남 섬의 가치를 국제적으로 알리는 기회였다”며 “국내외 청년과 섬 주민이 함께하는 다양한 섬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