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민주당 대표 검찰 출석 앞두고 정국 긴장 고조
지도부 당 결집 유도 검찰 맹공
검찰 출석 이후 민심 흐름 촉각
친문 사의재 이어 비주류 모임 출범
2023년 01월 24일(화) 20:2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0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길에 오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28일 검찰 출두를 앞두고 정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 대표의 검찰 출석 이후, 형성되는 민심의 흐름에 따라 정국의 구도가 크게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이 대표의 검찰 출석 이후,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세를 벗어나지 못한다면 이 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리면서 내년 총선 공천 등을 둘러싸고 상당한 내홍이 불가피하지 않느냐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일단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설 연휴 기간 동안 민주당 국회의원들과 지역위원장들에게 전화로 안부를 전하면서 지지 기반을 다지는 한편, 권리당원들에게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폭압’, ‘말살’과 같은 강한 단어로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며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하는 등 검찰 출석을 앞두고 당내의 단일대오 형성을 주문하기도 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이 대표의 검찰 출석을 앞두고 당의 결집을 유도하는 한편 정부와 검찰에 대해 맹공을 가했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2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윤석열 정부를 향해 “헌법 기본권을 유린하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고, 공포 정치를 통치 수단으로 삼는 모습은 영락없는 독재의 모습”이라며 “군부독재에 이어 이제는 검찰독재의 얼굴이 나타났다”고 비판했다. 조 사무총장은 지역 국회의원들이 전한 설 명절 민심에 대해서도 “이재명 대표를 향한 검찰의 잇단 소환 통보 등이 야당을 파괴하려는 탄압이라는 의견이 많았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은 이 대표의 검찰 출석 이후의 민심의 흐름에 주목하고 있다.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를 바라보는 민심의 흐름에 따라 정국 구도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대표의 검찰 출석 이후의 여론조사 결과가 바로미터가 될 수 있다. 민주당의 지지율이 반등 양상을 보일 경우,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는 일정 부분 약화되면서 정국의 흐름이 민주당으로 넘어올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민심의 중심에 ‘야당 탄압’의 프레임이 자리 잡을 경우, 민주당이 적극적인 반격에 나설 수도 있다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

어차피 윤석열 정부의 검찰이 이 대표에 대한 압박을 계속할 전망인 만큼 이제 수세적 입장에서 벗어나 장외투쟁 등에 나서면서 정국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상황이 전개되기 위해서는 적어도 민주당 지지율이 국민의힘에 비해 두 자릿수 이상 앞서야 한다는 점에서 그리 쉽지만은 않게 보인다.

반면, 민주당 지지율이 현재의 하락 국면을 유지하거나 더 빠질 경우, 이 대표의 리더십은 크게 흔들릴 전망이다.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민주당의 정치적 블랙홀로 작용하고 있다는 명분으로 ‘포스트 이재명 체제’에 대한 논의가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비명(비 이재명)이나 중도 진영의 상당수 의원들은 윤석열 정부의 잦은 실정에도 민주당 지지율이 정체나 하락 양상을 보이고 있는 원인으로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주요 원인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비명계 의원들을 주축으로 한 ‘민주당의 길’이 오는 31일 공식 출범한다. ‘민주당의 길’은 비명계 인사들이 구성한 ‘반성과 혁신’을 확대·개편한 모임으로 친문 맏형 홍영표 의원, 86그룹의 이인영 의원 등 30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전남지역에서는 서삼석, 송갑석, 김승남, 조오섭, 서동용 의원 등이 참여한다. 지난 18일에는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들이 주축이 된 정책연구 포럼 ‘사의재’도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차기 대권을 바라보는 이낙연·정세균·김부겸 전 총리가 고문을 맡아 정치적 의미가 부여되고 있다. 한동안 활동이 뜸했던 친문 싱크탱크 ‘민주주의 4.0’도 다시 기지개를 펴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선거제 개편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열었는데 도종환·전해철 등 현역의원 2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대표의 검찰 출석 이후 형성되는 민심의 흐름이 결국 정국의 방향을 정하게 될 것”이라며 “민주당의 지지율이 40% 이상을 기록하며 반등의 계기를 잡느냐, 아니면 30% 초반대로 밀리느냐에 따라 이 대표의 리더십과 민주당의 진로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