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당시 계엄군 장갑차·헬기 전시 제동
광주시의회, 예산 전액 삭감…“피해자들에 트라우마 가능성”
2022년 12월 04일(일) 19:35
광주시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들이 시민 진압에 사용했던 동일 기종의 장갑차와 헬기 전시 사업을 추진하려다가 시의회에서 제동이 걸렸다.

4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최근 시 민주인권평화국 내년 본예산 심사에서 5·18 출동 기종 장비 이전·전시 예산 1억5000만원 전액을 삭감했다.

광주시의회 정다은(민주·북구 2)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은 명백한 국가에 의한 폭력으로, 국가 폭력의 흉기로 사용됐던 장갑차와 헬기 등의 전시 계획은 사업 추진에 앞서 시민 동의를 얻어야 하고, 신중하게 추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광주시는 1980년 5월 광주에 투입된 것과 같은 기종으로 폐기를 앞둔 장갑차 3대, 전차와 헬기 1대씩 모두 5대를 군부대로부터 넘겨받아 5·18 자유공원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5·18의 상흔을 되새길 역사 교육 등에 활용한다는 취지였지만, 시의회 상임위에서는 피해자들에게는 트라우마나 2차 피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 의원은 “최근 5·18 유공자 2009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피해자 중 절반이 지금도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5·18 상처는 아직 아물지 못했고 작은 충격에도 진물이 흐르는 만큼 결코 가볍게 다뤄져서는 안 되고, 진지한 고민과 담론 형성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시의원들을 설득해 예산결산특별위 심사에서 예산을 되살릴 방침이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