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나주 혁신도시에 구축돼야”
지역정치권·전문가 등 한 목소리
국회 토론회서 시설 필요성 논의
광주·전남 국회의원들 공동건의
2022년 09월 28일(수) 19:10
김영록 전남지사를 비롯해 신정훈ㆍ이용빈ㆍ윤영덕 국회위원 등 주요 내빈들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구축 타당성 토론회에서 공동건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첨단기술개발, 미래 신산업 등에 활용될 수 있는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이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에 구축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연구개발시설 안배를 통한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유도하는 차원에서라도 한국에너지공대를 뒷받침할 수 있는 국가시설을 전남에 두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전남도는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구축 타당성 토론회를 개최해 시설의 국가적 필요성과 그 구축 방향을 논의했다. 이번 토론회에 참석한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은 공동건의문을 통해 전남 구축을 촉구하기도 했다.

토론회는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과 이용빈·윤영덕·민형배 국회의원 공동 주최,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주관, 한국광학회·한국물리학회 광주전남지부가 후원했다. 지역 정치권, 전문기관·학회 등이 한 목소리로 전남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초강력레이저 연구시설은 기존 원형방사광가속기보다 1000배 이상 빠른 최첨단 ‘인공 빛 실험실’로 불린다. 기초과학뿐만 아니라 응용 연구, 산업 전반에 걸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는 다목적 연구시설이다.

토론회에서는 첨단산업의 원천기술 개발에 중추적 역할을 하는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의 국가적 필요성과 그 구축 방향을 논의했다.

정영욱 한국광학회 부회장은 발제를 통해 “초강력 레이저는 첨단기술 개발을 통해 미래 신산업에 활용될 수 있다”며 “국가적으로 반도체 리소그래피, 국방 신무기, 우주 태양광발전 등 국가전략산업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홍진 한국과학기술원(KAIST) 명예교수는 “우리나라가 세계 레이저 핵융합 연구를 선도하기 위해선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는 석희용 한국물리학회 광주전남지부장, 김동언 포항공대 교수, 이성구 광주과학기술원(GIST) 초강력레이저연구실장, 박성희 고려대 교수, 한수욱 한국광기술원 레이저연구센터 책임연구원, 한기관 ㈜레인저앤피직스 대표 등이 참여했다.

특히 이날 참석한 신정훈, 이개호, 송갑석, 김회재, 민형배, 서동용, 소병철, 양향자, 윤영덕, 이용빈, 조오섭, 주철현 의원 등은 연서로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을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에 구축할 것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건의문에서 “그동안 국가 대형 연구시설은 충청과 영남지역에 편중해있고, 호남권에는 전무하다”며 “세계적 규모의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을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인 나주에 구축하는 것이 600만 호남인의 염원이고, 이는 진정한 국가 균형발전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남은 세계 최초 에너지 특화대학인 한국에너지공대를 비롯해 광주과학기술원, IBS초강력레이저연구단, 전남테크노파크 레이저센터, 광주 광산업 단지와 연계해 초강력 레이저를 육성할 최적지”라며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을 반드시 유치해 반도체, 에너지 등 첨단산업을 지역에 육성하고,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전남도는 이날 제시된 각계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유치전략을 강화하는 한편, 올해 하반기 또는 내년 초에 예정된 정부의 부지 공모심사에 차질없이 대응할 방침이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