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전, 4조2000억 규모 UAE 해저 송전망 건설 수주
35년 동안 운영…안정적 수익 기대
2021년 12월 22일(수) 16:30
한국전력이 아랍에미리트(UAE) 4조2000억원 규모 해외 송전망 건설 사업에 낙찰됐다.

한전은 22일 오후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와 국영에너지회사(TAQA)가 발주한 초고압 직류(HVDC) 해저 송전망 건설 및 운영사업에 대한 국제 경쟁입찰에 낙찰자로 선정돼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사업은 해상유전시설에 지속가능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2개 구간 총 연장 259㎞에 달하는 해저 송전망을 건설한 후 이를 35년간 운영한다.

사업비는 총 4조 2000억원에 달한다. 발주처와 장기 송전계약 체결로 35년 동안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기대되는 ‘메가 프로젝트’로, 한전은 유수 경쟁사를 제치고 낙찰자에 선정됐다고 자평했다.

한전은 전력회사 일본 큐슈전력과 프랑스 EDF,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했다.

해저송전망 설계와 시공은 삼성물산과 벨기에 얀데눌이 담당한다.

삼성물산은 중동지역 내 각종 플랜트 건설경험이 풍부하며 얀데눌은 해저 케이블 시공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경쟁력 있는 금융을 제공하는 대주단으로 참여한다.

한전 관계자는 “삼성물산과 한국수출입은행 등 공공과 민간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입찰 경쟁력을 극대화한 상생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아랍에미리트의 2050 탄소중립 전략 선언에 따라 탄소배출을 30% 이상 감축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한전은 에너지 대전환기에 발맞춰 해외 신재생 에너지와 그리드 사업의 비중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