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 시내버스 ‘준공영제’ 최적”
공론화위 최종 권고문 발표…경영 효율화·관리감독 강화 등 선행 조건
2021년 12월 09일(목) 18:50
목포시청
목포 시내버스 운영 정상화를 위한 가장 적합한 운영체제로는 준공영제가 꼽혔다.

준공영제 도입을 위해서는 공공성 강화를 위한 경영 효율화와 목포시의 관리감독 강화 등이 선행돼야 한다는 제안이 제시됐다.

목포시내버스 공론화위원회는 9일 목포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시내버스 운영에 관한 최종 권고문’을 발표했다.

공론화위는 권고문에서 시내버스 운송원가 개선과 절감 등을 위한 감차, 중형 및 준중형 버스로의 단계적 전환, 가수금 전환과 대표이사 급여의 현실화 등 오너의 자발적 경영개선 노력 등을 제안했다.

상대적으로 부족한 목포시의 관리감독 강화를 위해서는 전문인력 채용과 전담팀 구성, 재정지원심의위원회 권한 강화, 현금수입금 투명성 확보 등도 요구했다.

특히 시민참여단이 학습과 토론을 거쳐 가장 적합한 시내버스 운영체제로 선택한 ‘준공영제’를 적정한 시기에 반영할 것을 제안했다.

또 시내버스 경영효율화의 실행과 노선개편 및 준공영제 시행을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해 목포시 주도의 감차 및 경영개선 유도 후 준공영제 시행 등 로드맵 제시를 제안했다.

목포시는 공론화위의 권고문이 제출된 만큼 검토 후 수용 여부를 다음 주 발표할 예정이다.

정기영(세한대 교수)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은 “권고문에 기반한 강력한 경영개선과 관리감독 등을 통해 시내버스의 위기가 전화위복돼 시민의 이동권 보장이 더욱 굳건해 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론화위원회는 지난 4월 경영난을 이유로 버스회사가 휴업을 신청하면서 시내버스 정상화를 위한 방안 모색을 위해 5월 구성됐다.

지난 6개월동안 시내버스 운영 권고문 마련을 위해 13차례 회의와 현장실사, 외부감사, 전문기관 용역의뢰, 설문조사 및 토론회 등 공론화 과정을 진행해 왔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