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암 환자수 줄었다?…코로나에 검진 줄어든 탓
2021년 11월 29일(월) 22:30
/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로 암 검진을 받는 사람들이 감소하면서 신규 암 진료 환자 수가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암 치료에 있어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서 정기적인 암 검진을 독려하고,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가 29일 발표한 ‘암 질환의 의료이용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암 진료 환자수는 꾸준히 증가했으나, 2020년 신규 암 진료 환자수는 3.0%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로 인해 불가피한 이유가 있거나 번거로워 암 검진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 늘어난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분석 결과에 의하면 5년간 암 진료 환자수는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으며, 2020년에는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이를 반영하듯 신규 암 진료 환자수도 ‘2016~2019년’ 사이 연평균 4.0% 증가했으나 ‘코로나19’ 첫 해인 2020년에는 전년 대비 3.0% 감소했다. 특히 연령별로는 ‘40~50대’와 ‘70대’에서, 암종별로는 ‘위암’과 ‘결장암’에서 신규 진료 환자수가 비교적 크게 감소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