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로 KBO ‘언택트’ 2021 신인 지명…21일 오후 2시
김기태 전 감독 아들 등 1133명 드래프트 참가
MBC SPORTS+ 네이버 카카오 등 통해 생중계
2020년 09월 16일(수) 13:18
코로나19로 KBO 신인드래프트가 처음으로 ‘언택트 지명 시스템’으로 진행된다.

2021년 신인 선수들을 선발하는 KBO 신인드래프트가 21일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코로나19로 국내 프로스포츠 최초로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드래프트가 진행된다.

드래프트장에는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소수의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다. 지명 대상 선수 및 가족들도 ‘언택트’로 행사에 참여하게 된다. 미디어의 현장 취재와 야구팬들의 관람도 이뤄지지 않는다.

드래프트는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진행된다. 구단당 라운드별로 1명씩, 총 10명을 선발하게 된다.

2019년 팀 순위 역순에 따라 지명이 이뤄지면서 롯데-한화-삼성-KIA-KT-NC-LG-SK-키움-두산 순으로 신인 선수를 호명하게 된다.

행사는 케이블 스포츠 채널 MBC SPORTS+와 유무선 플랫폼 네이버, 카카오, wavve, Seezn, U+프로야구를 통해서 생중계된다. 또 실시간으로 KBO 홈페이지를 통해 지명 명단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올해 신인 드래프트 대상자는 고등학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교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 8명 등 총 1133명이다. 김기태 전 KIA 감독의 아들 김건형과 거포 심정수 아들 심종원도 해외파 트라이아웃에 참가, KBO리그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