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산강·섬진강 녹조 예방 본격화
영산강유역환경청 대응체계 가동
‘2024년 조류경보제 계획’ 실시
2024년 06월 04일(화) 19:45
지난 2017년 당시 영산강 죽산보가 녹조 피해를 입은 모습. <광주일보 자료사진>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영산강·섬진강 수계 녹조(유해 남조류) 발생 예방을 위해 대응체계가 가동된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녹조 예방을 위해 ‘2024년 조류경보제 시행계획’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녹조는 남조류가 과도하게 성장해 물 색깔이 짙은 녹색으로 변하는 현상으로, 높은 온도와 강한 햇빛, 물 순환 정체 등에 의해 발생한다. 녹조가 발생하면 물고기와 수중생물의 폐사로 이어지고 그로 인해 악취가 나고 수중 생태계가 파괴된다.

이에 영산강청은 주암호 등에 대해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2회 연속 1000cell/ml 이상일 경우에는 조류경보제(관심·경계·조류대발생 단계)를 시행한다.

특히 올해 여름은 연평균 기온이 평년(12.3∼12.7도)보다 높게 전망돼 녹조 발생에 유리한 환경일 것으로 예상돼 관계기관들의 긴밀한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영산강청은 녹조 발생 최소화를 위해 수질관리협의회를 통해 관계기관간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주 1회 기관간 녹조대책 공유 및 협력방안을 강화하고 주 1회 수질분석, 주1회 드론감시, 주 2회 하천 순찰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조류 발생 전후 신속 대응을 위해 자체 조류대응 상황실(5월~10월)을 운영하며 녹조 주요 오염원인 상수원 및 하천주변 야적퇴비를 집중관리 강화한다. 가축분뇨 배출시설, 환경기초시설 등 오염원에 대한 점검도 강화한다.

한편 영산강에서는 2013년 이명박정부의 4대강 사업으로 조성된 보 건설 이후 매년 여름 녹조가 급증했지만 2017년 문재인 정부에서 승촌보와 죽산보 상시 개방 결정이 내려진 이후 잠잠해졌다.

환경부가 2017년 6월부터 2020년 하반기까지 모니터링 한 결과, 2019년 영산강의 여름철(6∼9월) 유해 남조류 세포수는 163cells/㎕로 2013∼2017년 평균치(4693cells/㎕)보다 9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지난해까지 영산강에서는 녹조가 발생하지 않았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