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포츠 선수 권익 보호 위한 ‘제1회 선수 보호 포럼’ 개최
프로야구선수협회·스포츠 선수 보호연구소·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
두산 허경민·KT 고영표 등 참가 스포츠 선수 인권·복지 개선 논의
2024년 01월 13일(토) 14:10
서울대학교 체육문화교육 연구동에서 진행된 ‘제1회 선수 보호 포럼’. <스포츠 선수 보호 연구소 제공>
스포츠 선수들의 권익 보호와 복지 향상을 핵심 과제로 다룬 ‘제1회 선수 보호 포럼’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회장 김현수)와 스포츠 선수 보호연구소(총감독 최익성)가 공동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회장 안경현)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 11일 서울대학교 체육문화교육 연구동에서 열렸다.

민훈기 해설위원이 진행을 맡은 이번 포럼에는 두산 허경민, KT 고영표 등 현역 선수와 심수창 해설위원과 전 KT 위즈 이대은 등 은퇴 선수 등이 참가했으며 선수들의 정신 건강, 경력 개발 및 전환 지원, 법률 및 재정 자문 등 다양한 주제로 토론이 이뤄졌다.

선수 가족들도 참여한 이번 포럼에서는 스포츠 선수들의 권리 보호 및 복지 개선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대안 등이 제시됐으며, 스포츠 선수들이 겪는 고충과 문제점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 고영표는 “운동장에서 선수들이 겪는 모습과 일반적 모습은 다른점이 았다”고 속내를 이야기했고, 허경민은 “아마추어 선수들의 운동장을 조금 더 신경 써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선수협 장동철 사무총장은 “국내 스포츠 선수가 자기 자신을 스스로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연구하여 최소한의 보호장치를 만들어 내고 이로 인해 스포츠 선수의 인권과 격이 상승하고 더 나아가 인간의 존엄성을 보장받기를 기원한다”며 “이번 행사가 모든 스포츠 선수들이 합리적인 선 안에서 보호받고, 공정한 선 안에서 혼이 나며, 상식적인 선 안에서 위로받을 수 있는 사회의 첫 발걸음이 되길 희망한다”고 이야기했다.

최익성 총감독은 “선수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했다”며 “이번 포럼은 스포츠 선수 보호 연구소가 앞으로 진행할 다양한 프로그램과 활동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 앞으로도 선수들의 복지와 권리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