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군, 호텔 투자사 등 20여곳 초청 투자 설명회
11월 해양치유센터 개관 앞둬
대형 숙박시설 유치 팸투어
2023년 09월 18일(월) 18:15
완도군(군수 신우철·앞줄 오른쪽 5번째)이 지난 14~15일 숙박시설 투자 유치를 위한 관계자 초청 행사를 열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완도군 제공>
완도군이 오는 11월 해양치유센터 개관을 앞두고 대규모 숙박시설 유치에 나섰다.

완도군은 지난 14~15일 이틀간 국내 호텔 투자사·운영사 관계자 20여 명을 초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전문가 관광에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롯데호텔, 이랜드파크 등 운영사와 유진자산운용, 캐피탈랜드 등 투자 금융사, 에이치피엠파트너스, 오륜산업개발 등 개발사, 건축사, 회계 법인사, 호텔 디자인사 등 분야별 전문가 20여 명이 참여했다.

완도군은 해양치유산업을 본격적으로 운영하며 관광객 1000만 시대로 도약하기 위해 대규모 숙박시설 확충을 추진하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가 지난 14~15일 연 숙박시설 투자 유치를 위한 관계자 초청 행사에서 투자 여건을 설명하고 있다.<완도군 제공>
이번 관광 참가자들은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과 완도읍 과수연구소, 청산도 등을 찾아 투자 여건을 살펴봤다.

오는 11월 문 여는 해양치유센터 공사 현장도 찾았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지역 현안과 투자 여건에 대해 직접 설명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제안했다.

완도군은 해양치유산업을 역점 사업으로 잡았으며, 국립난대수목원 조성, 국립해양수산박물관 건립, 광주~완도 고속도로 건설 등을 추진하고 있다.

완도군은 앞으로 투자 기업 설명회, 해외 투자 활동 등 다양한 민간 투자 유치 활동을 펼쳐 해양관광도시 조성에 속도를 붙일 방침이다.

신우철 군수는 “이번 팸투어가 주요 기업 관계자들과 소통을 강화하는 등 투자 유치를 위한 교류망을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완도의 차별화된 투자 환경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투자를 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