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용역업무 관리·운영 종합 개선
시의회 발주 문제점 제기에 종합 계획 마련…이달말 매뉴얼 배포
2023년 03월 23일(목) 19:40
광주시가 용역업무 관리와 운영을 종합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용역관리 내실화와 용역과제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종합 개선계획을 마련하고 추진체계를 정비한다고 23일 밝혔다. 개선안은 용역 ▲계획수립단계 ▲심의·수행단계 ▲평가·관리단계로 나눠 추진된다.

계획 수립단계에서는 공무원의 행정경험과 외부 전문가 자문 등으로 자체수행 가능여부와 과업지시서의 구체성·명확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심의·수행단계에서는 사전 실무 심사위원회와 용역과제 심의위원회에서 용역의 필요성·타당성·사업계획 적정성 등에 대해 심사하는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추진부서와 수행기관 간 협치를 통해 연구품질을 향상시키도록 했다.

평가·관리단계에서는 용역 완료 후 외부 전문가 의무참여 평가단을 구성해 자체평가를 실시하고, 용역과제 심의위원회를 통해 용역 결과물의 정책반영 여부 등을 사후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불필요한 외부위탁 용역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무원 연구모임’을 개선해 공무원이 직접 용역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개선안 추진에 따라 용역 운영 내실화 및 관리 책임성 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시는 업무 수행 절차와 준수사항 등이 담긴 ‘용역 업무 관리·운영 매뉴얼’도 제작해 이달 말 관련 부서에 배포할 예정이다.

앞서 광주시의회는 광주시가 공공기관 조직 진단 용역이 끝나기 두 달 전 공공기관 통폐합을 발표한 점과 지산IC 용역 중간 보고회가 있기 전 시장이 ‘진출입로는 폐쇄가 정확하다’고 밝힌 점을 들어 용역 발주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또한,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광주·대구 공동유치’와 관련된 용역 결과도 총체적 부실로 지적되면서 광주시의회에서 동의안이 부결되기도 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