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FC, 5-0 대승 부른 ‘이정효 매직’
연패에도 결과보다 과정 집중…인천 상대로 5점 차 홈 첫승 지휘
알바니아 대표 합류 아사니에게 “첫 골 뒤…두 골 더 넣어줬으면”
‘시즌 첫 골’ 엄지성·이희균 “더 성장했으면…올 시즌 주목할 선수”
2023년 03월 19일(일) 18:35
광주FC의 이희균(16번)이 18일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첫 골을 기록한 뒤 이정효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광주FC 제공>
‘이정효 매직’이 5-0 대승을 불렀다.

광주FC가 지난 18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 2023 4라운드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난 광주는 홈 첫 승도 장식했다.

알바니아 국가대표로 발탁된 아사니가 K리그 2023시즌 1호 해트트릭을 장식했고, 이희균과 엄지성 마수걸이 골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광주가 기다렸던 골들로 만들어진 화끈한 승리.

광주는 수원삼성과의 시즌 개막전에서 아사니의 골로 1-0승리를 거뒀다. 이후 FC서울과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 연달아 0-2패를 기록했다.

잘 싸우고도 뒷심싸움에서 밀렸고 득점도 나오지 않았다. 서울전에서는 엄지성이 원맨쇼 끝에 골을 넣었지만 공격자 반칙으로 무효골이 됐었다. 엄지성은 이 경기에서 연달아 경고 카드를 받아 퇴장당했고, 팀은 0-2패를 남겼다.

그만큼 앞선 두 경기의 아쉬움을 날린, 앞으로의 시즌을 기대하게 하는 인천전 승였다.

일단 이 감독이 강조하는 ‘광주답게’가 1부리그에서도 통하고 있다. 광주는 ‘무조건 공격’을 하면서 모든 선수가 전방위적으로 공·수를 소화한다.

이 감독은 18일 경기가 끝난 뒤 “준비한 대로 박스 안에서 과감하게 도전적으로 하라고 했는데 마무리가 잘 됐다. 과정이 좋으면 결과가 따라온다. 2연패는 했지만 잘하려고, 이기려고 하지 말고 준비했던 것 포기하지 말자고 했던 게 잘 됐다”고 언급했다.

패배라는 결과보다는 과정에 집중하면서 대승으로 연패를 끊은 광주. 이 감독이 주목하는, 기대하는 선수들도 골로 응답했다.

아사니는 이 감독의 주문을 제대로 이행하며 세 골을 몰아넣었다.

이 감독은 “아사니가 경기 끝나고 알바니아 대표팀에 합류하는데 가기 전에 골 넣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첫 골 넣고 나서 두 골 더 넣으면서 승리 선물을 주고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추진력 좋은 선수라 기대했는데 기대만큼 골이 나왔다”고 웃었다.

이날 아사니는 전반 8분 선제골을 만들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공을 돌리며 준비했던 플레이를 전개한 광주. 뒤에서 대기하고 있던 아사니는 두현석이 넘긴 공을 잡아 왼발 슈팅으로 골대를 갈랐다.

후반 23분에는 이민기의 크로스를 받은 아사니가 수비수 사이에서 가슴으로 공을 잡아 왼발슈팅으로 멀티골을 장식했다. 3분 뒤 내친 김에 해트트릭까지 내달렸다. 페널티 박스 바깥 오른쪽에서 맞은 프리킥 상황. 거리가 있었지만 아사니가 그대로 왼발로 공을 때려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엄지성과 이희균의 골도 이 감독을 웃게 했다.

퇴장 징계에서 복귀한 이날 엄지성은 ‘속죄골’을 넣었다.

전반 19분 정호연이 오른쪽에서 때린 공이 골키퍼를 지나 반대쪽 골대 옆에 있던 엄지성에게 닿았다. 엄지성은 오른발로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고, ‘진짜 골’을 만들었다.

이 감독에게 가장 잔소리를 많이 듣는 선수 중 한 명이 엄지성이다. 광주의 ‘에이스’로 활약하고 있지만 더 큰 선수로 성장할 잠재력이 있는 만큼 더 혹독하게 몰아붙이는 것이다. 엄지성도 이를 알고 있기에 쓴 소리를 보약 삼아 자신을 키워가고 있다.

엄지성은 “인천에서 데뷔골을 기록했었는데 그때 생각이 났다. 퇴장 당하는 바람에 전북 경기를 못 뛰었는데 독기를 품었다. 형들, 코칭스태프와 모든 팀원들한테 미안해서 더 잘 준비를 하고 그게 경기 결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첫 골을 넣은 엄지성은 후반 4분에는 이희균의 골을 돕기도 했다.

정호연에게 패스를 받은 이희균이 뒤에 있던 엄지성에게 공을 넘기고 골대 앞으로 전진했다. 이희균은 엄지성이 찔러준 공을 잡아 골키퍼를 마주하고 오른발로 공을 때리며 기다렸던 골 순간을 만끽했다.

이희균은 이내 벤치로 달려가 이 감독과 뜨거운 포옹을 했다. 이희균은 시즌 개막전 미디어데이에서 이 감독이 ‘기대되는 선수’로 꼭 집어 언급한 선수다. 기대대로 시즌 시작부터 좋은 페이스로 경기를 풀어갔던 이희균은 마침내 마수걸이 골도 기록했다.

“감독님 눈이 정확하다”며 웃은 이희균은 “너무 기다렸던 순간이다. 지난해 그렇게 골이 안 들어가서 마음 고생 많이 했다. 오늘 계기로 한 골 두 골 계속 쌓고 싶다. 성격이 내향적이고 그런 부분이 있는데 감독님이 끌어내주신다. 성질이 있는데 자극 주시고 하니까 나도 모르게 그런 게 나오는 것 같다. 자극 받아서 더 열심히 한 것 같다. 이번 골을 계기로 더 자신감 있게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