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군 ‘해양인명구조 인력 양성’ 전남형 일자리 사업 선정
40여 명 대상 5~10월 교육·훈련
안전요원·강사 등 취창업 지원
2023년 03월 09일(목) 17:40
완도군의 ‘해양인명구조 전문인력 양성 사업’이 올해 전남형 동행 일자리 사업으로 선정됐다. 해양 인명구조 요원 자격증 취득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완도군 제공>
완도군이 추진하는 ‘해양인명구조 전문인력 양성 사업’이 올해 전남형 동행 일자리 사업으로 선정됐다.

전남형 동행 일자리 사업은 전남도와 일선 시·군이 교육, 취업 연계, 창업 지원 등을 통해 각 지역에 최적화된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완도군은 해양치유산업 육성과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 해양레저 관광지 조성 등에 필요한 해양 인명구조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이번 공모에 참여했다.

전남형 일자리사업 선정에 따라 완도군은 사업비 1억원을 투입해 지역의 미취업자와 예비 창업자 40여명을 대상으로 5월부터 10월 말까지 총 160시간의 교육·훈련을 실시한다.

또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면 해수욕장 안전요원, 수상 레저시설 스킨스쿠버 강사 등으로 취업을 지원하고 스킨스쿠버 교육체험장, 스킨스쿠버숍 등 수상레저분야 창업도 지원한다.

오는 5월 해양치유센터가 문을 열면 많은 관광객들이 신지 명사십리 해수욕장 등을 찾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상 안전을 책임질 전문 인명구조 요원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 수행 기관은 해양구조단 완도지역대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지역에 꼭 필요한 해양 인명구조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해양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관광,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