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예술창작집단 소리하나, ‘토끼, 용궁 구출 대작전’
18일 ACC 어린이 문화원
2022년 12월 15일(목) 20:15
소리하나 ‘띵동 누구일까요’ 공연 모습
잘 알려져있는 수궁가를 환경오염과 접목시킨 국악동화 공연이 열린다.

예술창작집단 소리하나는 18일 오후 3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어린이문화원 어린이극장에서 ‘토끼, 용궁 구출 대작전’을 선보인다.

공연은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쓰레기로 인해 환경이 오염되는 것을 아이들 시각에 맞춰 표현한 국악 아동극으로, 무등산을 청소하며 살던 토끼에게 별주부가 쓰레기로 인해 남해 바다가 오염돼 용왕이 병에 걸렸다며 함께 바다를 청소하자고 찾아온다.

이번 공연의 연출과 대본, 소리와 연기에는 소리하나 대표 남지원이 참여한다.

타악에는 윤준호, 가야금에 정해성, 신디에 최희선, 무용에 한명선, 배정화, 이반야, 김원선, 김보라가 함께한다. 입장권은 오후 2시부터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배부되며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소리하나는 젊은 국악인들의 예술활동을 바탕으로 다양한 국악 콘텐츠를 확립하고 도전을 통해 창의적인 국악공연 레퍼토리를 계발해 전통문화예술의 질적 향상과 대중화를 위해 창단된 단체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