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 DJ센터 사장 갑질 논란 추궁
채은지·박필순 의원 지적
“일 그 따위로 해” 직원에 모멸감
지인에 수의계약 특혜 의혹도
2022년 11월 03일(목) 20:10
3일 열린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직원들에 대한 폭언 등 갑질 논란으로 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김상묵 사장에 대한 집중 추궁이 이뤄졌다.

또한, 김 사장의 ‘지인 챙기기’를 위한 수의계약 특혜 의혹도 지적됐다.

광주시의회 채은지(민주·비례)의원은 이날 김대중컨벤션센터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김 사장으로부터 폭언을 들었다는 직원의 동영상을 공개하며 김 사장의 직원들에 대한 폭언 등을 집중 추궁했다.

채 의원이 공개한 동영상에서 피해 직원은 “업무 보고를 하던 중 사장이 ‘일을 어떻게 그따위로 하냐?’, ‘할 일이 그렇게 없냐’는 등 심하게 말을 해 모멸감을 느꼈다”며 “내가 그런 말을 들을 정도로 가치가 없는 사람인가라는 생각에 눈물도 많이 흘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로와 스트레스로 이석증까지 앓고 출근했는데 다시 폭언을 들어야 했고, 정신과 상담을 받았더니 최소 3개월의 약물 치료와 상담이 필요하다는 권유를 받았다”며 광주시에 경위 파악과 재발 방지 개선책을 요구했다.

박필순(민주·광산3)의원은 김 사장의 지인 챙기기 수의계약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수의 계약으로 제보받은 사례만 11건에 4000만원이 넘는다”며 “직원들이 제보를 꺼려서 확인되지 않았거나 구두로만 지시받은 사례까지 밝혀진다면 상당한 배임행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제기한 수의계약 특혜 의혹은 지난 4월 한 전시회에서 행사 홍보비 예산 315만원으로 지인인 A씨의 책을 구매했고, 지난 6월에는 전 직장에서 알게 된 B씨가 운영하는 법인과 교육파트너십 체결을 하고 500만원을 썼다.

이어 9월에도 B씨에게 강사료 등으로 97만원을 지급했다.

박 의원은 “모 전시회의 경우 김대중컨벤션센터가 전액 시비로 대행, 추진하는 사업인데 이를 지인인 C씨의 업체에 1억원을 들여 맡기려고 했다”며 “센터 사무국의 주요 업무를 지인의 업체에 소개한 것은 엄연히 부당한 업무 협의”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책 구매와 수의계약 사실은 모두 인정하면서 특혜 의혹은 부인했다.

김 사장은 “직원들이 업체를 찾지 못하면 아는 업체를 소개해준 것일 뿐 사익을 위한 것은 아니었다”며 “특혜를 줬다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하겠지만, 센터의 발전을 위해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했을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해명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