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축소·은폐·조작 용서 안돼 … 고위직들 책임져야”
이태원 핼러윈 참사…112 녹취록 공개에 “막을 수 없던 참사 아니다”
윤 대통령 대국민 사과, 행안장관·경찰청장 파면, 시장 사퇴 요구 봇물
2022년 11월 02일(수) 20:40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태원 참사와 관련한 진보단체의 반발 움직임을 담은 경찰 정책 참고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이태원 압사 참사’ 닷새째인 2일 정부 책임론을 고리로 대여(對與) 공세에 날을 세웠다. 참사 직후부터 초당적 협력을 강조하며 정쟁을 자제해왔지만, 전날 공개된 경찰의 ‘112 신고 녹취록’을 계기로 축소·은폐 의혹까지 제기하며 강공 모드로 태세를 전환한 것이다.

이태원 참사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는 물론 한덕수 총리와 오세훈 서울시장 사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및 윤희근 경찰청장의 파면 및 사법처리 주장까지 나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민주당의 책임론과 관련, ‘선택과 집중’이 우선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무분별하게 전선을 확대하다가는 본질이 희석되고 오히려 정치적 역풍을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 민주당 지도부 회의에서는 정부의 책임 회피에 대한 비판과 함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및 윤희근 경찰청장의 파면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이재명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책임을 덜어내기 위해 사건을 축소·은폐·조작하는 건 결코 용서받을 수 없다”며 “정부의 고위 책임자들의 태도는 도저히 책임지는 자세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12 신고 녹취록’을 언급하며 “막을 수 없던 참사가 아니다.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며 “하지만 대통령, 총리, 장관 등 누구 하나 국가가 책임지지 못했다고 엎드려 사죄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재발방지책도 참사 축소나 회피가 아닌 진상규명을 위한 방향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 장관과 윤 청장은 즉각 파면해야 한다”며 “축소·은폐 의혹까지 포함해 사법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무대책 서울시를 만든 오세훈 시장은 사퇴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와 함께 이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를 향한 비판도 제기됐다. 이 대표는 전날 한 총리의 외신 기자 간담회를 거론하며 “경악할 만한 장면을 봤다. 사태 수습에 총력을 다 해야 할 총리께서 간담회를 하며 농담을 했다. 농담할 자리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서영교 최고위원도 간담회 중 한 총리의 웃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을 들고 “도대체 이 사람의 머리와 가슴 속에는 무엇이 들어있는 것이냐”며 “까만 리본을 달고 웃는 이 모습,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에서 “1994년 성수대교 붕괴사고 때 국무총리가 당일 사의 표명을 했다”고 언급하며 한 총리의 자진 사퇴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이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현안 질의를 거부했다며 “국민을 대신한 국회의 질문을 가로막겠다면 초당적 협력은 허상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당내에선 책임 규명을 위해 국정조사와 특검 이야기까지 나왔다. 박성준 대변인은 최고위 브리핑을 통해 “112 신고 묵살은 부실 대처의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 전면적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며 “(경찰 조사가) 미흡하다면 국정조사 가능성도 열려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