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완도군, 지방 소멸 대응 ‘지역 살리기’ 나섰다
사업비 194억원 확보…지역 맞춤형 사업 추진
교통망 확충·일자리 창출·의료 서비스 등 확대
2022년 09월 28일(수) 17:30
완도군이 지방 소멸 위기 대응기금을 확보하고 지역 맞춤형 사업 추진을 통해 지역살리기에 나선다.

완도군은 도서지역 교통망 확충과, 일자리 창출, 의료 서비스 확대 등 지역 맞춤형 사업을 추진해 기금 운용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완도군은 지방 소멸 대응기금을 올해와 내년도까지 2년간 기초 지원 계정(정부 지원) 140억 원, 광역 지원 계정(전남도 지원) 54억 원 등 총 194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방 소멸 대응기금은 행정안전부에서 지정 고시한 인구 감소 지역에 올해부터 향후 10년간 매년 1조 원의 재원을 지원하며, 기초 자치단체(인구 감소 지역 89곳, 관심 지역 18곳)에 75%, 광역 자치단체에 25%의 재원을 각각 배분한다.

군은 확보된 기금을 투입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생활 인구 유입을 통해 지역 활력을 되찾아 ‘누구나 살고 싶은 완도’를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주요 내용은 도서로 형성된 생활권역 교통망 확보 및 문화·복지 시설 구축, 젊은 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 보다 더 나은 보건 의료 서비스 등 정주 여건 개선과 지역 맞춤형 생활 기반 시설 구축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군을 이 같은 기반 시설 구축 사업을 실현하기 위한 세부 사업으로 ▲노소보 생활권 통합 연도교 사업 ▲다어울림 복합 문화 공간 조성 ▲완도군 농산어촌 미래 희망단지 조성 ▲활력을 찾는 완생 청년 마을 조성 ▲해양치유 전문 인력 양성 및 해양치유 프로그램 운영 ▲의료 취약지 인공 신장실 확충 ▲노화 넙도 급수 시설 확충 ▲도서민 건강 돌봄 센터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지방 소멸 위기에 직면한 만큼 지방 소멸 대응기금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여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완도=정은조 기자·전남총괄취재본부장 ejhu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