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삼호重, 조선업 인력난 해소 위한 '자동화혁신센터' 출범
회사 내 흩어진 생산기술 관련 조직 통합 운영
개발된 생산기술 현장 도입⋯인력난 해결
2022년 05월 22일(일) 17:50
지난 19일 김형관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를 비롯한 사내외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화혁신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현대삼호중공업이 기계화와 자동화 방안 등을 연구하는 전담조직을 구성 인력난 해소에 나섰다.

20여 명으로 구성된 사내 부서 단위 조직으로 출범한 자동화혁신센터는 회사 내에 흩어져 있던 생산기술 관련 조직을 통합해 고도화된 기계화·자동화 기술과 제품화된 신기술을 현장에 적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통해 비숙련공 기반의 생산시스템을 구축해 인력수급의 어려움을 근본적으로 타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에서 개발된 생산기술 및 상용기술을 빠르게 도입해 현장에 안착시킴으로써 미래 기술과 산업현장 간 핵심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하고, 이를 통해 보다 쉽고 안전한 작업장을 만들어나가는 데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역을 기반으로 수행되는 국책과제와 산학과제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사내외 협력회사에게 기술 지원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올 들어 총 30척, 52억달러 상당의 수주 실적(2022년 목표대비 115%)을 달성해 2년 반 이상의 안정적인 작업물량을 확보했지만 학령인구와 조선인력 감소, 3D 직종 기피 현상,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인력 유입 축소 등으로 작업 물량 처리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최근 전남도와 영암군, 지역 조선사, 사내외 협력회사 등과 함께 인력난 극복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국내외 조선 인력 확보를 위한 법규 정비, 외국인 고용특구 지정, 정주 여건 개선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형관 현대삼호중공업 대표는 “최근 나타나고 있는 인력난은 기조적인 움직임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며 “인력난을 완화하기 위해 기계화와 자동화 투자를 늘려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