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기부, 소상공인 폐업지원 확대…193억원 증액
2022년 01월 20일(목) 20:30
<광주일보 자료사진>
정부가 소상공인의 폐업지원 사업규모를 확대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이 폐업할 경우 신속하고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원스톱 폐업지원’ 사업 규모를 지난해 227억원에서 올해 420억원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원스톱 폐업지원 사업은 폐업을 계획 중인 소상공인에 사업정리 컨설팅부터 법률자문, 채무조정, 점포철거까지 폐업에 필요한 정보와 비용 등을 한 번에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올해 점포철거 비용의 경우 지원한도를 기존 2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고, 사업정리 컨설팅부터 점포 철거까지 개별적으로 신청하고 지원받던 방식은 일괄 지원 체계로 개편했다,

앞서 중기부는 지난해 2만7141건의 소상공인 사업정리를 지원했으며, 분야별로는 점포철거 1만4234건, 사업정리 컨설팅 1만353건, 법률자문 2429건, 채무조정 125건 등이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