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부동산·청년’ 키워드로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 드라이브
20~40대 서울 무주택자 간담회
서울대 강연…확장적 재정 촉구
2021년 12월 07일(화) 20:45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모임 공간(앤드스페이스)에서 무주택자들과 ‘주택청약 사각지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 부동산·청년·경제 등을 포인트로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 행보를 가속하고 있어 주목된다.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 실정으로 거론되는 집값 급등, 주거 불안 문제와 관련한 부정적 여론을 약화시키고 집권시 차별화된 대책을 약속하며 20~30세대 표심에 호소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특히, 각종 여론조사에서 후보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정권유지보다 정권교체 여론이 높다는 점이 차별화 행보의 주요 배경으로 지목된다.

이를 반영하듯, 이 후보는 이날 오후 20~40대 무주택 서울 청년들과 ‘주택청약 사각지대’를 주제로 간담회를 갖고 “청년들이 겪고 있는 절박함에 대해 기대만큼 충분히 귀 기울이지 못했고, 그 문제 해결 방식에 대해서도 구체적이지 못했다는 반성이 많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신혼부부와 청년들에 30% 물량을 배정해서 추첨한다는 제도를 도입했다”면서도 “이걸로 완전히 문제가 해결되진 않는다. 오늘 여러분들이 겪고 있는 현장 문제를 듣고, 제안을 반영해 앞으로 국민께 내세울 공식적 정책들을 다듬어 보겠다”고 했다.

이에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대 강연에서는 “국가의 빚이나 개인의 빚이나 빚이 무조건 나쁘다는 건 바보 같은 생각”이라 “미래 자산을 앞당겨 쓰는 것이 가치가 훨씬 크다면 앞당겨 쓰는 것이 맞다”며 정부의 확장적 재정 정책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투자→고용→성장으로 이어지는 이른바 ‘낙수효과’가 이젠 통하지 않는다고 언급하며 “이 점에 대해 근본적으로 기재부와 의견이 다르기 때문에 가끔 기재부와 충돌하는 모양이 벌어지는 것”이라고도 했다. 전날 “쥐꼬리” 등 표현을 써가며 정부의 소극적인 재정 정책을 강하게 질타하면서 코로나 손실 보상에 대한 ‘완전 보상’ 등 적극적 정책의 관철을 주장한 기조의 연장선상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에는 온라인 소통 플랫폼 ‘재명이네 마을’ 홈페이지 ‘커피숍’ 게시판 이용자들과 실시간 댓글 소통을 통해 2030세대 중심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청년 행보를 이어갔다.또 전국 시·도당위원장단 연석회의를 갖고 중앙 선대위의 쇄신·개편에 맞춘 시 지역위원회의 혁신적 선대위 구성과 당무 변화를 독려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