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서도 20일 민주노총 총파업
대규모 집회에 코로나 재확산 우려
2021년 10월 19일(화) 20:00
광주·전남에서도 민주노총 총파업 대회가 20일 열릴 예정이라 경찰이 긴장하고 있다.

민노총 광주·전남본부는 오는 20일 오후 2시 시청과 무안군 전남도청 앞에서 총파업 대회를 연다. 이번 대회는 전국 14개 시·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린다.

광주에서는 학교 비정규직노조, 건설노조, 공공운수 건강보험 고객센터노조, 택배노조, 홈플러스 노조 기타 등 16개 산별노조들은 이날 총파업 대회를 시작으로 부문별로 파업에 들어간다.

민주노총은 광주시청 앞에서 열릴 총파업 대회에 산별노조 소속 조합원 300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코로나 방역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전남도청 앞에서도 이날 민노종 노조원 4000여명이 모일 것으로 예고된 상태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을 통해 ▲비정규직 철폐 ▲5인미만 사업장에 근로기준법·중대재해처벌법 전면 적용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 등에 대한 목소리를 높일 계획이다.

전남경찰청을 비롯, 경찰청은 집회참가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신고된 인원을 초과한 불법집회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광주경찰청은 민노총 총파업 집회가 예정된 데 따라 20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치평동 한국은행 사거리~광주시청 사거리까지 양방향 교통을 전면 통제한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전 조합원에게 총파업 방역지침을 전달, 철저히 준수하면서 집회를 진행하고 집회 뒤에도 코로나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