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창군 신재생에너지 공모 잇단 선정
2022년 융복합지원사업, 28억여원 들여 주택·건물 등 385곳
확대기반 조성사업, 경로당 47곳·행정센터 4곳 태양광 등 설치
2021년 10월 14일(목) 22:30
육상풍력 발전단지. <광주일보 자료>
고창군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시행하는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과 ‘확대기반 조성사업’공모에 잇따라 선정됐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총사업비 28억9000만원(국비 14억4000만원, 군비 10억6000만원, 자부담금 3억9000만원 등)이 투입된다.

군은 고창읍, 고수면, 신림면, 흥덕면의 주택과 건물에 태양광 358개소, 태양열 17개소, 지열 10개소 등 총 385개소가 확정돼 내년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설치될 예정이다.

신청자는 설비 설치비의 14%정도 부담하면 된다.

앞서 군은 사업 공모 신청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신재생에너지 설비 전문기업과 컨소시엄을 꾸렸다. 이후 수요를 조사하고, 공모사업 신청 평가를 준비해 융복합사업에 선정됐다.

또 ‘신재생에너지 확대기반 조성사업(구·지역지원사업)도 올해 이어 2년 연속 선정됐다.

확대기반 조성사업은 공공시설에 에너지 설비를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에는 관내 경로당 56개소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했다.

내년에도 경로당 47개소, 행정복지센터 4개소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는 화석연료 사용을 줄여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업에 참여하는 주민들에게는 전기요금 절감 등 가시적인 효과가 나타나 주민들의 만족도가 높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친환경 에너지를 널리 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김형조 기자 k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