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산 고군산군도 명품관광지로 거듭난다
전북도 내년까지 182억원 투입
관광·생활 인프라 대폭 확충
특화발전계획 명품마을 조성
2021년 09월 24일(금) 00:00
군산 고군산군도<사진>가 연간 250만명 이상이 찾는 명품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

전북도와 군산시에 따르면 고군산군도를 전국 대표 관광지로 조성하기 위해 관광·생활 인프라 지속 구축은 물론, 주민 역량강화 교육과 마을공동체 사업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오는 2022년까지 지역발전 투자협약 시범사업인 ‘온리원 고군산 관광벨트 조성사업’에 182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는 31억원을 투입해 신시도 노후 연결도로 정비, 장자도 차도선 접안시설 등을 확충할 계획이다.

무녀도를 중심으로 한 ‘광역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 조성사업’으로 해양레저 체험센터, 카누·카약 체험장, 캠핑장 등의 관광 기반시설을 조성해 부족한 관광·생활 인프라를 확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마을별 특화발전계획을 수립해 마을 리더에게 발전계획 및 비전을 공유하고, 고군산군도 주민을 대상으로 한 지역 역량강화 교육(선진지 견학, 마을공동체 교육 등)도 실시한다.

또 주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마을공동체 소규모사업(특화상품 개발, 고군산군도 탐방 코스 발굴 등)을 추진하는 등 지역주민 공감대 형성 의식 개선도 도모할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고군산군도의 볼거리 및 체험거리를 확충해 관광객들에게 휴식과 힐링을 주는 섬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박금석 기자 nogus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