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사형수’ 김종배 전 의원, 윤석열 지지 철회
“국민의힘 입당 아쉽고 실망”
2021년 08월 01일(일) 19:20
‘5·18 사형수’였던 김종배 전 국회의원<사진>이 최근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달 31일 입장문을 통해 “저는 윤석열 예비후보를 더 이상 지지할 수 없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사회의 구조적 모순과 한국정치의 병폐인 극단적인 이념대결과 진영논리를 극복 할 수 있는 적임자로 윤석열 후보에게 기대를 많이 했었다”면서 “윤 예비후보의 국민의힘 입당은 아쉽고 실망스러울 뿐이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극좌와 극우의 양극단을 배제하고, 중도에서 중심을 잡고 합리적인 진보와 개혁적인 보수를 아우르는 실용주의가 지배하는 사회를 윤석열과 함께 만들고 싶었다”면서 아쉬움을 표했다.

김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실패한 정당이고, 국민의힘은 아직도 피비린내가 가시지 않은 학살 정권의 후예들을 정리하지 못하고 두 전직 대통령이 감옥에 있는 정당이다”면서 “민주당과 국민의힘 두 당은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는 정당이다”고 강조했다. 이는 윤 예비후보가 거대 양당 정당이 아닌 제3지대에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보수정당인 국민의힘에 입당한 것에 실망감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종배 전 국회의원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때 시민·학생투쟁위원회 총위원장으로 활동했으며, 이로인해 군사정권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