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평, 사계절 ‘체류형 관광지’ 인기
한옥 민박·청정 갯벌·소나무숲·환상 낙조
함평 돌머리해수욕장 피서지 각광
접근성 뛰어나고 기반시설 탄탄
2021년 06월 30일(수) 08:00
함평 돌머리해수욕장 인근 주포지구 한옥전원마을이 여름철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바다와 인접해 멋진 풍광을 자아내는 주포지구 한옥마을 전경. <함평군 제공>
함평을 대표하는 해수욕장인 돌머리해수욕장에 인접한 주포지구 한옥전원마을이 여름철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고즈넉한 한옥의 정취와 함께 잘 보전된 갯벌과 소나무 숲이 어우러진 돌머리해수욕장, 황홀한 함평만 낙조 등 볼거리뿐만 아니라 해안도로를 따라 즐비한 식당, 카페 등에서 다양한 먹거리를 한 번에 즐길 수 있어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 국도 4개 노선, 서해안 고속도로, 광주-무안 고속도로가 연계되는 등 접근성도 뛰어나 인근 도시민들이 근교에서 자연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총 50동의 한옥 중 31동이 한옥 민박으로 운영되고 있는 주포 한옥마을은 특히 주말이면 한옥 민박을 체험하고자 찾아오는 관광객들로 빈방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로 함평군이 추진 중인 ‘체류형 관광’과 해안권 관광 활성화에 힘을 싣고 있다.

또 최근 캠핑과 차박을 선호하는 트렌드가 이어지면서 더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보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함평군 관계자는 “빼어난 경관, 편리한 기반시설, 민관협력 등 삼박자를 고루 갖춰 매년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해주고 있다”며 “위드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사계절 내내 관광객이 머무를 수 있는 안전·안심 ‘힐링 체류형 관광’의 대표 주자가 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