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얀마 민간인 사망자 450명 넘어”
총맞고 산채로 불태워지기도
환자 돌보던 간호사 총탄에 사망
군경 끔찍한 만행 연일 이어져
2021년 03월 29일(월) 19:05
미얀마 남단 꼬따웅에서 28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전날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 도중 군경이 쏜 총에 맞아 숨진 시위대의 장례 행렬을 향해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세 손가락 경례는 독재에 대한 저항을 상징한다. /연합뉴스
미얀마 군경의 끔찍한 반인도적 만행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무차별 총질로 5세 유아를 포함한 어린이 등 무고한 시민 최소 114명이 목숨을 잃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최악의 유혈 참사 다음 날에도 군경의 만행과 안타까운 희생은 이어졌다.이에 따라 쿠데타 발발 이후 민간인 사망자 수만 45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와 이라와디 등은 28일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마을 주민 한 명이 총격에 부상한 뒤 불에 타 숨졌다고 보도했다.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군경은 전날 밤 오후 9시께 아웅먀타잔구를 급습했다. 이 과정에서 주민인 아이 코(40)씨가 총에 맞아 다쳤다.군경은 그를 체포한 뒤 불타는 폐타이어 위로 던졌다.이 폐타이어는 주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막기 위해 설치해 놓는 것이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한 한 주민은 매체에 “불길로 던져진 뒤 그는 ‘엄마 살려줘요’라고 외치고 있었다”고 말했다.이 남성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군경이 계속해서 총을 쏘고 있어 주민들은 그를 구하러 집 밖으로 나올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매체는 전했다.이라와디는 이 남성이 마을 자경단원 중 한 명이었다고 전했다.

중부 사가잉주 몽유와 지역에서는 총에 맞아 다친 시위대를 치료하던 20세 간호사 한 명이 군경의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이라와디가 보도했다.이 지역에서는 또 남성 한 명도 군경 총격에 목숨을 잃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미얀마 나우는 밍잔에서도 24세 여성 한 명이 숨지고 두 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매체는 또 이날 오전 양곤 인근 바고 지역의 한 장례식에 모인 시민들을 향해 군경이 총기를 발사했다고 보도했다.이날 장례식은 전날 군경이 쏜 총탄에 맞아 숨진 스무 살 학생을 추모하는 자리였다.이라와디는 군경이 도망치는 장례식 참석자들을 체포하려 했다고 전했다.한 장례식 참가자는 “학생을 기리며 민중가요를 부르고 있었다”면서 “보안군은 도착하자마자 우리를 향해 발포했고, 사람들은 도망쳤다”고 말했다.

매체는 또 최대 도시 양곤의 흘라잉구에서는 이날 군경이 수류탄을 던지고 총기를 난사해 최소 두 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목격자들에 따르면 군경은 열차를 타고 와서 내린 뒤 총격을 가했다고 매체는 전했다.이외에 중부 샨주 주도 타웅지, 북부 카친주 주도 미치나 등지에서도 군경이 발포해 민간인 9명이 숨졌으며, 이 중 4명은 여성이었다고 미얀마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가 밝혔다.

AAPP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뒤 이날까지 군경 총격에 숨진 것으로 확인된 민간인은 최소 459명으로 집계됐다.그러나 시신이 유기 또는 탈취된 경우나 행방불명 된 뒤 생사를 알 수 없는 경우도 많아 실제 사망자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