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옛 광주여고 체육관, ‘예술인재 거점 공간’으로
26일 광주시·ACC·한예종 업무 협의…내년말까지 연습실 등 조성
2021년 01월 26일(화) 22:00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유휴공간인 옛 광주여고 체육관(4층 건물)이 리모델링을 통해 ‘아시아 예술인재 거점 공간’으로 조성된다. 옛 광주여고 체육관은 아시아문화전당 및 전일빌딩245 등과 가까워 주변 문화시설과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이 가능, 향후 예술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은 물론 교류 등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26일 문화전당 회의실에서 ACC, 한국예술종합학교와 실무협의회를 개최하고 아시아 예술인재 양성 관련 업무협약 내용을 협의했다.

그동안 시는 한예종이 요구하는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공간을 물색해왔으며, ACC와 협의를 거쳐 옛 광주여고 체육관을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현재 전당 유휴공간인 옛 광주여고 체육관은 리모델링을 통해 ‘아시아 예술인재 거점 공간’으로 조성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시는 ACC, 한예종과 3월까지 MOU를 체결하고 연내 설계 용역을 마무리해 내년 연말까지 공간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무용·음악·융합·전통예술 연습실을 조성하고 2층 체육관은 복층으로 설계해 층고를 5m 이상으로 높일 예정이다.

거점공간이 구축된 2023년부터는 본격적인 예술인재 양성 교육 및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본격 운영된다. 특히 한예종은 우수한 예술영재교육 강사들을 파견해 방과 후 주말을 이용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음악, 무용, 전통예술, 융합 4개 분야 75명의 초·중·고등학생을 선발·교육해 예술영재를 발굴한다는 복안이다.

이 밖에도 시는 거점공간이 조성되는 동안 아시아 예술인재 네트워크 구축 및 협력체계 유지를 위한 포럼, 시민 아카데미를 운영해 예술인재 양성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