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변이 코로나 치명률 상승 전세계 긴장
파우치 소장 “위험성 받아들일 때”
글로벌 보건·의료정책 뒤틀릴 위기
팬데믹 다음 ‘변이와의 전쟁’ 진단
2021년 01월 25일(월) 18:21
코로나19 대유행의 전황이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 급변할 수 있다는 공포가 전세계로 확산하고 있다.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데다가 더 치명적이기까지 하다는 연구결과가 추가로 나오면서 글로벌 보건계가 대응에 더 큰 부담을 안는 형국이다.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24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 인터뷰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 더 큰 피해가 올 수 있다는 점을 사실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간 질병 전문가들은 바이러스의 변이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영국발 변이가 전염력은 강하지만 더 많은 중증환자나 사망자를 유발하는 증거는 없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파우치 소장은 “영국 연구자들이 자세히 들여다본 특정 연령 집단의 치명률이 1000명에 1명꼴이던 것이 1000명에 1.3명꼴로 올라갔다”며 “이건 큰 의미가 있는 증가”라고 말했다. 그는 “최신 자료가 영국에서 얘기하는 것과 일치한다”며 “미국도 자체적으로 자료를 분석하겠지만 영국 연구진이 매우 유능하기 때문에 그들의 말을 믿는 게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지난 22일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에서 자국 연구진의 조사결과를 인용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더 높은 수준의 치명률과 연계된 것으로 관측된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영국에서 주로 돌고 있는 변이가 독성, 즉 사망을 포함해 더 많은 손상을 끼치는 바이러스의 힘이 크다는 점을 이제는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영국발 변이뿐만 아니라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발견된 변이도 질병학자, 의료진, 정책 입안자의 부담을 키우고 있다. 최근 남아공과 미국 대학들에서는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에 기존 백신이 통하지 않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다수 발표됐다.

파우치 소장은 “일부 사례에서는 백신의 효과가 감소하지만 백신은 여전히 일반적으로 효과가 있다”고 일단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한국 방역당국도 영국과 남아공을 비롯해 세계 곳곳에서 유행하는 변이 바이러스를 향후 방역의 최대 변수로 지목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변이 바이러스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효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우려하며 영국, 남아공발 변이를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