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로 닭고기 소비 증가 … 연간 16㎏·가구 71% ‘주 1회 이상’
배달 소비 11.5% 증가, 인터넷 구매 4.6% → 24%
2020년 10월 06일(화) 00:35
코로나19가 닭고기 소비에도 영향을 미쳤다.

올해 전체 닭고기 소비량이 약 3.6%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집 밖에 나가지 않고 배달로 소비한 비율은 11.5%나 늘었다.

농촌진흥청이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24일까지 20∼69세 남녀 1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성인 1인당 닭고기 연간 소비량이 2017년보다 1.2kg 늘어난 15.76kg로 집계됐다.

10가구 중 7가구는 주 1회 닭고기를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가정 내 소비를 하는 600명과 가정 외 소비(외식)를 하는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닭고기를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먹는 가구는 전체의 약 70.8%에 이르렀다.

이는 2017년보다 5.6%, 2014년보다 18.2% 증가한 수치다.

또 외식을 하는 응답자의 56.3%는 주 1회 이상 집 밖에서 닭고기를 먹는다고 답했다.

코로나19로 닭고기 구입처에도 변화가 생겼다.

2017년과 비교해 대형 할인점, 기업형 슈퍼·일반슈퍼, 백화점, 전통시장 이용률은 줄어든 반면 인터넷 쇼핑몰로 닭고기를 구입한 비율이 4.6%에서 24%로 크게 증가했다.

13.2%는 코로나19로 닭고기 구입 장소가 바뀌었다고 응답했다.

닭고기 구입시에는 신선도를 가장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도를 우선시한다는 답변이 63.6%(중복응답)로 가장 많았고 가격 39.9%, 육질 36.9%, 유통기한 29.1% 순이었다.

닭고기 소비 촉진을 위한 개선방향 중 맛과 관련해서는 ‘등급판정 정보제공(83.7%)’과 ‘부드러운 육질(74.7%)’을 꼽았다.

신선도 측면에서는 ‘유통기한 관리(93.5%)’ 답변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유통 시 ‘포장 방식에 대한 개선(95.4%)’ 노력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나왔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