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소기업 절반 17일 임시공휴일 ‘휴무 고민 중’
납품기일 준수 등 이유로 21% 쉬지 않고 근무
2020년 08월 07일(금) 00:00
오는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됐지만 국내 중소기업 절반은 실제 휴무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6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29∼31일 중소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휴무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50.3%는 아직 휴무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휴무를 계획한다는 중소기업은 28.7%에 불과해 10곳 중 3곳에도 미치지 못했다. 쉬지 않는다고 답한 기업도 21.0%에 달했다.

휴무를 결정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정부의 내수 살리기 적극 동참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 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 진작 ▲관공서·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 등을 꼽았다.

휴무하지 않는 이유로는 ▲가동 중단 시 생산량·매출액 등에 큰 타격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 등을 들었다.

임시공휴일 지정 효과를 두고는 소비개선 효과가 크다는 응답이 35.7%로, 효과가 작거나 없다는 응답(18.3%)의 두배 수준에 육박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많은 중소기업들이 납품기일 준수 등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기업 납품기한 연장 등으로 보다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가 임시공휴일에 쉴 수 있도록 분위기가 확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