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순옥의 ‘합창’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광주 예선 최우수상
광주디자인진흥원, 수상작 시상식 가져
2024년 06월 25일(화) 15:30
최순옥 작‘합창’
2024년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광주 예선대회에서 최순옥 씨(57)의 도자작품 ‘합창’이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광주디자인진흥원(원장 송진희)은 25일 진흥원 대세미나실에서 ‘제54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광주광역시 예선대회’ 수상작 시상식을 가졌다.

이번 공예품대전 광주 예선대회는 전통 공예기술의 전승과 새로운 공예품 창작, 상품화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광주시가 주최하고 광주디자인진흥원이 주관했다. 공모 부문은 ‘목·칠’, ‘금속’, ‘도자’, ‘섬유’, ‘종이’, ‘기타공예’ 등 6개 분야로 진행됐다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합창’은 은은하면서도 담백한 느낌을 주는 도자 작품이다.

이번 예선대회는 모두 48개 작품이 접수됐으며 심사위원회를 거쳐 모두 24점을 선정했다. 우수상은 정채희 씨(52)의 ‘담다(도자)’, 박진영 씨(51)의 ‘지승 원형 합(종이)’이 각각 수상했다.

이번 예선대회 입상작은 오는 8월 충남 한국전통문화대학교에서 열리는 ‘제54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 본선대회에 출품, 지역 공예품의 우수성을 겨루게 된다. 이와 함께 지역예선대회 선정된 작품은 개발 장려금(시상금), 전문가 컨설팅, 빛고을핸드메이드페어 참가 등 마케팅도 지원된다.

송진희 광주디자인진흥원장은 “이번 광주 예선대회는 전통 공예기술의 전승은 물론 새 공예품 창작, 상품화 등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했다”며 “지역의 우수한 공예품이 앞으로도 도약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