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대병원·조선대병원 교수 30% 진료중단 예고
18일 의사협회 총궐기대회 동참
광주·전남 동네병원 12% 휴진
시민단체 “생명담보 집단휴진 철회”
2024년 06월 17일(월) 20:20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휴진에 들어간 병원.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과 의사 총궐기대회를 여는 18일 광주지역 상급병원 의사들도 동참하기로 해 의료공백이 우려된다.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 교수 30% 가량의 휴진 참여가 예상되고, 광주·전남 동네 병원 12%가 휴무신청을 했다.

17일 전남대·조선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진료교수 중 30% 정도가 18일 휴진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남대·조선대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서 설문조사를 통해 18일 의협 전면휴진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응급, 필수 진료과를 제외한 교수들의 동참을 권고한 것이다.

하지만 교수 스스로 진료를 하는 경우까지 막을 수 없기 때문에 일부 외래진료는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휴진 동참률이 더 높을 것으로 보는 입장도 있다. 양 대학 비대위 관계자는 비공식적으로 절반 가량 교수가 동참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일부 교수는 정상 외래 진료를 하는 경우라도 이날 진료 환자 수를 감축하는 절차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전남지역 개인 의원 11~14% 가량도 진료 중단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는 지역 전체 의료기관 1053곳 중 124곳(11.78%)이 전남은 966곳 중 137곳(14.18%)이 18일 당일 휴진 신고를 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7일 긴급성명을 내고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집단 휴진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국민의 85.6%가 집단행동을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는 상황에서, 의사들이 진료 거부 행위를 강행한다면 사회적 신뢰는 크게 손상될 것”이라며 “국민적 지지도, 명분도 취약한 집단 휴진을 철회하고 환자 곁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협의회는 “지역 내 필수 의료 분야의 의료 체계가 취약한 상황에서 의대인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료계의 입장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 “히포크라테스 선서에 담긴 숭고한 정신으로 돌아와 국민과 함께 올바른 의료개혁의 길로 책임있게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정부의 대책없는 증원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협의회는 “필수 의료와 지방 의료, 공공의료 강화로 이어질 아무런 장치를 마련하지 않은 채 대책 없이 증원만 하면 의사들이 필수의료 분야보다는 돈 되는 진료 과목으로 몰릴 것”이라면서 “일단 증원만 해놓고 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처럼 밀어붙이는 행태는 의료 대란만 부추기는 졸속 행정의 결정판”이라고 꼬집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