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변우혁 “타격 하락세? 오히려 잘됐다!”
나성범·최형우·황대인 컨디션 난조 속 초반 역할 중요
“새 팀에서 새 마음…올 시즌 후회 없는 야구 하겠다”
2023년 03월 27일(월) 22:05
변우혁
타격 페이스가 떨어진 KIA 타이거즈 변우혁이 “오히려 잘됐다”며 2023시즌을 기다리고 있다.

변우혁은 지난 겨울 한화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KIA 유니폼을 입은 ‘새 얼굴’이다. 지난해 허리 부상으로 고전했기 때문에 우려의 시선이 있었지만 착실하게 시범경기에 출전해 수비까지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시범경기 초반에는 뜨거운 타격도 선보였다. 최근 경기에서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변우혁은 “오히려 잘됐다”는 반응이다.

변우혁은 “전체적으로 캠프 때부터 감이나 밸런스가 아직까지 잘 유지돼 좋은데, 지금 타격 사이클이 떨어졌다”며 “감이랑 밸런스가 좋기 때문에 유지하려 한다. 타율 순위권에 들어가면 오히려 불안하다(웃음). 내 스타일도 아니니 차라리 지금 잘 됐다”고 개막에 맞춰 타격 사이클을 끌어 올리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시범 경기 막판 좋은 투수들을 상대로 공부도 많이 했다.

변우혁은 “시범경기 막바지라서 좋은 투수들이 많이 올라오기 때문에 공 많이 보고, 쳐보고 있다. 시즌에 결과로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재 어느 정도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KIA는 ‘우타거포’로 변우혁을 선택했다. 미래를 위한 선택이었지만, 올 시즌 초반부터 당장 변우혁의 힘이 필요하다.

팀을 대표하는 타자 나성범이 종아리 부상으로 아직 시범경기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고, ‘최고참’ 최형우도 허벅지 통증으로 속도를 조절했다. 황대인도 전완근 통증으로 사직 원정에 동행하지 못했다. 그만큼 변우혁에 시선이 쏠린다.

변우혁은 수비에서도 안정감을 보이면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달라진 환경, 생각이 변우혁의 변화를 이끌었다.

변우혁은 “예전에는 수비할 때 확실하게 대비를 못했던 것 같다. 지금은 ‘이런 상황에는 어떤 공이 오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집중한다. 스타트 할 때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KIA와서 생각하는 것도 달라지고, 자신감이랑 자존감도 많이 올랐다. 자연스럽게 필드에서 생각하는 것 자체가 많이 달라졌다”며 “기술적 변화도 있다. 이범호, 박기남 코치님이 타격하고 수비하는 부분에서 좋을 때는 유지를 주문하고, 안 좋은 게 생기면 바로바로 지적해주신다. 연습하면서 감 잡으려 하고, 밸런스를 좋게 만들려고 하니까 금방 좋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달라진 존재감과 기대감, 팬들의 응원까지 변우혁은 행복하다.

변우혁은 “행복한 야구를 하고 있다. 재미있다. 토요일 야간 게임에 3루 내야가 꽉 찼다. 좋았다. 야구 할 맛 난다”며 “지난해 이 맘 때는 아파서 누워있었다. 이번 겨울 동안 부상 이슈 다 털어냈고, 지금 경기 계속 나가면서 그것을 증명하고 있다. 매일 매일 새롭고 신기하다”고 말했다.

기대감으로 새 시즌을 기다리고 있는 변우혁이지만 특별한 목표는 없다. ‘후회 없이’가 유일한 목표다.

변우혁은 “경기 하면서 후회가 없을 수는 없다. 항상 후회를 길게 남길 만한 플레이를 하지 말자고 다짐한다. 이런 생각을 하면 자연스럽게 즐기게 된다”며 “기록 목표를 세워도 결국 마지막 144경기가 끝나야 기록이 나온다. 후회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하고 성적표를 받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지금은 기록에 크게 신경 안 쓴다. 후회 없는 야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