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 ‘한일회담 국조 추진’에 與 “쇄국정책 답습”
주호영 “국조대상 아냐…시간 지나면 좋은 평가 있을 것”
2023년 03월 22일(수) 19:15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의원석에 각각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새로운 시대로 나갑시다!’, ‘역사를 팔아서 미래를 살 수는 없습니다’ 피켓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2일 한일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국정조사 추진을 맹비난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구한말에 쇄국정책을 고집하면서 내부 권력 투쟁에만 골몰하던 국가 지도자들이 나라를 망치고 국민을 엄청난 고통 속에 밀어넣었다”면서 “민주당이 그와 같은 과거 행태를 답습하다간 역사적 죄를 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기자들에게 “국정조사 대상이 안 된다고 본다”면서 “미래와 긴 역사의 흐름을 보고 양국이 서로 도움이 되는 길을 찾는 과정이기 때문에 조금 기다리면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 외교 정상화가 역사의 평가를 받고 ‘하기 잘했다’는 평가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과 외교부 장관 탄핵’, ‘국정조사’ 등 민주당이 거대 의석을 무기로 쓸 수 있는 모든 위협을 퍼붓고 있다”며 “이 정도면 일당독재 수준이며 당명을 ‘더불어독재당’으로 불러야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독도의 날’ 법정기념일 제정 법안 발의에 대해 “문재인 정권은 독도의 날 법정기념일 지정에 분명히 반대했다”며 “2년째 계류된 같은 내용의 법안이 있음에도 이 대표가 또다시 본인의 명의로 법안을 제출한 이유는 ‘독도 지키기’란 염불보다 ‘죽창가’라는 잿밥에만 관심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국익을 위한 대통령의 외교적 결단에까지 국정조사를 들이대는 것은 나가도 너무 나간 처사”라면서 “민주당 집권 시절 파탄 내고 뭉개 왔던 한일관계를 정상화하는 것이 어딜 봐서 국정조사감인가”라고 되물었다.

장 대변인은 “헌법과 법률에 정해진 ‘국정조사’나 ‘탄핵’까지 멋대로 휘두르겠다고 덤비는 것은 국회에 주어진 권한을 넘어선 ‘헌법 질서 파괴행위’이자 ‘국폭’(국회현장 폭력행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윤상현 의원은 KBS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당을 보면 과거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이 사라지는 게 안타깝다”면서 “민주당은 뭔가 대안을 제시해야 되는데 대안도 없이 만날 반대만 하는 집단”이라고 힐난했다.

박대출 의원은 SNS에 이 대표가 도지사 시절이던 지난 2018년 일본 아지노모도와 경기도의 투자 업무협약(MOU) 체결을 가리키며 “민주당 논리대로라면 이재명의 경기도가 전범 기업과 MOU 맺은 것은 ‘전범의 하수인’이고 군홧발에 짓밟히고 경기도를 팔아먹은 것이 될 것”이라며 꼬집었다.

김학용 의원은 개인 논평에서 민주당을 겨냥해 “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막고 뿌리 깊은 반일 정서에 기대려고 흠집 잡기와 선동에만 앞장서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는 ‘두뇌 기능이 정지된 치졸한 행태’가 너무나 서글프고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