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취업청년 학자금 대출상환 연120만원 지원
6일~4월 6일 신청…청년 자립·정착 지원·중기인력난 해소
2023년 02월 05일(일) 20:40
전남도가 도내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에게 대학교 학자금 대출 상환을 지원하는 등 고물가·고환율·고금리 등으로 어려운 청년층 생활안정 지원에 나선다. 청년 자립·정착 지원과 함께 지역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원 대상자는 공고일 현재 전남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로 도내 중소기업에 근무하고 한국장학재단 학자금 대출을 상환하고 있는 청년이다.

지원을 바라는 청년은 6일부터 4월 6일까지 전남도 희망인재육성과로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서류심사와 보건복지부 중위소득 기준을 적용해 4월 중 지원 대상자 100여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전남도는 매년 대상자를 선발해 최대 3회까지 지원하고 있으므로, 지난해 지원받은 청년도 요건이 충족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선 상환 후 지원’ 방식으로 분기마다 개인별 대출금 상환 내역 확인 후 월 최대 10만원, 연 최대 120만원을 지원한다.

장광열 전남도 희망인재육성과장은 “취업청년 학자금 대출상환 지원을 통해 지금까지 400여 명의 지역 청년이 학자금 대출 상환 혜택을 받았다”며 “구인난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 역시 우수 인력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