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태국, 조선·농어업 일자리 협력 강화
김영록 지사 태국 방문…노동부 장관에 인력 도입 협력 제안
2023년 01월 17일(화) 20:30
태국을 순방 중인 김영록 전남지사가 16일(현지시간) 태국 노동부에서 수찻 촘클린 장관을 만나 전남도와 태국 노동부 간 상호 교류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인력난을 겪고 있는 전남도내 농어업, 조선업 등을 위해 직접 태국 정부와 인력 교류 방안을 협의했다. 태국 정부는 향후 상호 협력을 강화하자며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전남도는 17일 “태국을 방문 중인 김 지사가 지난 16일 오후 방콕에서 수찻 촘클린 노동부 장관을 만나 전남도와 태국 정부 간 조선업을 비롯한 제조업 및 농어업 근로자 인적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는 선박 수주 호황에 따라 인력난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등에 치중된 외국인 근로자 도입 국가를 태국 등 동남아로 다양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 지사는 전남도의 건의로 최근 정부가 제도 개선한 ▲연간 조선업 기능인력을 2000명에서 5000명 확대 및 별도 쿼터 신설 400명 ▲외국인력 도입을 위해 대기 중인 비자 신속 처리 ▲지역특화 비자제도 도입 등의 내용을 설명했다.

또 현대삼호중공업, 대한조선 등 조선업 1200여 개를 포함해 농어촌 근로자 등 다양한 분야에 일자리가 있고, 특히 조선업은 2025년까지 많은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태국 정부와의 협력을 제안했다.

이에 수찻 촘클린 노동부 장관은 “태국에는 한국 조선소에서 일할 기술을 가진 근로자뿐 아니라, 제조업·농업 분야 인력이 많다”며 “촌부리 지역이 조선 기능인력, 제조업 인력이 많은 지역이므로 전남도와 촌부리 간 우호협력관계를 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도 차원의 태국 근로자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또 “조선 등 기업이 먼저 인력수요를 파악해 요청하면 기초자치단체 간 인력 도입을 위한 협약을 하고, 전남도와 태국 광역단체 간 교류 확대도 이뤄지도록 태국 정부 차원에서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이날 협의를 계기로 태국 정부 및 광역단체와 외국인 근로자를 비롯해 관광, 문화 등 다양한 분야로의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