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소’ 16강 벽 허물었다…황희찬 결승골 ‘알라이얀의 기적’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 시간 역전골
‘캡틴’ 손흥민 풀타임 활약…극적인 도움도
우루과이 2-0 승, 득점 앞선 한국이 16강행
2022년 12월 03일(토) 02:45
3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 선수들이 태극기와 함께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황소’가 16강 벽을 허물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에서 황희찬(울버햄튼)의 역전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같은 시간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경기에서 우루과이가 가나를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면서 한국의 16강 경우의 수가 완성됐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1승 1무 1패(승점4·2득점 2실점)로 승점, 골득실차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가나전 조규성의 멀티골을 더해 다듬점에서 앞서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이룬 16강이자, ‘4강 신화’를 쓴 2002 한일 월드컵을 포함하면 역대 세 번째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통과다.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실점을 기록했지만 승자가 됐다.

전반 5분 포르투갈 진영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디오구 달로트(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잡았다. 패스를 받은 히카르두 오르타(브라가)가 골문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선제골을 장식했다.

전반 16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토트넘)의 크로스에 이은 조규성의 헤더가 골키퍼 디오구 코스타(포르투)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흐른 공을 김진수(전북)가 왼발로 골대로 밀어 넣었지만, 부심의 깃발이 올라가면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하지만 27분 김영권(울산)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번 월드컵에서 첫 선발 출장에 나선 이강인 (마요르카)이 왼쪽에서 왼발로 공을 올렸다. 호날두 등에 맞고 공이 골문 앞에 떨어졌고, 공격에 가담했던 김영권이 왼발 발리슛으로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포르투갈의 공세가 이어졌지만 골키퍼 김승규(알샤바브)가 좋은 수비로 골문을 지켰다. 김승규의 활약 속에 1-1로 전반을 마무리한 한국이 16강 ‘경우의 수’ 필수 조건인 승리를 만들기 위해 후반전 공세에 나섰다.

‘캡틴’의 투혼이 빛났다. 손흥민은 후반 막판에는 안면 보호대까지 벗고 질주를 하는 등 승리 전면에 섰다.

그리고 후반 교체 투입된 황희찬과 함께 손흥민이 ‘알라이얀의 기적’을 만들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1, 2차전에 나서지 못했던 황희찬은 그라운드에 오르자마자 후반 20분 공을 몰고 ‘황소’처럼 상대 수비 사이로 돌진했다. 이어 손흥민에게 공을 넘겼고,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아쉽게 골키퍼 품에 공이 안겼다.

이어진 공격에서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의 매서운 왼발 슈팅이 나왔지만 이번에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27분에는 이강인이 프리킥을 얻어냈고, 직접 슈팅을 날렸지만 공이 골대 위를 벗어났다.

오직 승리만 필요했던 한국입장에서는 속절없이 시간이 흘러갔고, 후반 45분 포르투갈에게 코너킥 기회까지 찾아왔다. 하지만 위기가 기회가 됐다.

코너킥 상황에서 크로스가 뒤로 흘렀고, 공을 잡은 손흥민이 포르투갈 골대로 질주를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상대 수비수 사이에 둘러싸인 손흥민이 문전으로 뛰어들어 온 황희찬에게 공을 찔러줬고, 황희찬이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한국은 주어진 6분의 추가 시간을 실점 없이 버티면서 승점 3점을 더했다.

환호는 잠시. 선수단이 그라운드에 모여, 핸드폰을 통해 아직 끝나지 않은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를 지켜봤다. 우루과이가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후반 추가 시간이 진행됐다. 우루과이가 한 골을 더 넣고 승리를 한다면 득실차에서 밀려 한국의 12년 만의 16강행이 좌절되는 상황.

가슴을 졸이던 ‘태극 전사’들은 우루과이의 2-0 승리를 확정하는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비로소 환호성과 함께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이날 승리로 벤투호의 베테랑 중앙 수비수 김영권은 다시 한번 ‘기적의 사나이’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김영권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독일과의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0-0의 균형을 깨는 선제골을 장식했다. 이어 손흥민의 추가골까지 나오면서 한국은 ‘카잔의 기적’을 만들었다.

4년 뒤 절박한 상황에서 3차전이 펼쳐졌고, 이번에도 김영권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골을 넣으면서 또 다른 기적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