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김승남, 농협 주유소 전기차 충전소 설치 법안 발의
2022년 11월 22일(화) 19:50
더불어민주당 김승남(고흥·보성·장흥·강진) 국회의원이 22일 전국에 있는 769개 농협 주유소에 전기차·수소차 충전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농업협동조합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지난 6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자동차 등록현황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등록된 친환경차는 전기차 29만8633대, 수소차 2만4119대, 하이브리드차 104만1737대 등 총 136만4489대로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 2521만5692대의 5.4%에 달한다.

이에 민간 정유사들은 기존 주유소를 휘발유와 경유, LPG는 물론, 전기와 수소 등을 충전할 수 있는 복합에너지스테이션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으며, 이에 올해 9월 기준 전국 전기차 충전시설은 12만7818개소, 수소차 충전시설은 118개소에 달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행 ‘농업협동조합법’에 농협이 전기차·수소차 충전사업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되어 있지 않아 전국에 있는 농협 주유소 769개소 중 전기차 또는 수소차 충전시설이 설치된 농협 주유소는 단 1개소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김승남 의원은 농협경제지주와 지역농협이 수행할 수 있는 사업에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제2조 제10호 나목에 따른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 또는 수소연료공급시설의 설치·운영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김승남 의원은 “전국에서 전기·수소 충전 인프라가 가장 열악한 전남 여건을 감안, 130개 농협 주유소에 전기차·수소차 충전시설을 설치한다면 농어촌 지역에 필요한 전기·수소 충전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해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