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교육청 ‘교육 대개혁’ 윤곽 나와
창의융합교육관·초중통합운영학교 재검토…농산어촌 프로그램 ‘정주형’으로 개선
2022년 07월 06일(수) 20:25
전남교육청
전남교육청이 주민직선 4기를 맞아 목표로 하는 ‘전남교육 대전환’을 위해 전임 교육감의 주요 사업 상당수를 폐지하거나 재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전남교육 대전환 준비위원회(이하 준비위)는 6일 정례브리핑을 갖고 “장석웅 전 교육감 시절 추진한 주요 사업들에 대해 개선이나 검토사업으로 분류해 김대중 신임 교육감에게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준비위는 현재 40여개 주요사업 분석과 업무보고 내용을 바탕으로 15개 사업을 개선 및 재검토 사업으로 분류했다. 창의융합교육관과 초·중통합운영학교는 재검토 대상에 포함됐다.

당초 전남교육청은 올해 8개 시·군을 시작으로 오는 2025년까지 22개 모든 시군에 창의융합교육관을 구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준비위는 22개 시군에 일괄로 설치하는 것 보다는 지역별 특색을 살려 권역별 설치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재검토 대상인 초·중통합운영학교(2020년 추진)는 농산어촌 소규모학교의 교육력 강화를 위해 면 단위 30~40명 이하의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통합하는 ‘초·중통합학교 정책’이다.

준비위는 “초등교육과 중등교육은 교원임용과 교육과정이 다르다”며 “법적근거도 부족하고 조속하게 추진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주민의 의견을 거쳐 현재 추진중인 학교는 원상회복이 어렵다고 보고 추진방향을 개선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청소년미래도전 프로젝트와 농산어촌유학 프로그램은 개선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준비위는 “‘농산어촌 유학’ 사업에 대해서는 기존 체험형에서 정주형으로 개선하고, ‘청소년미래도전 프로젝트’ 사업도 교육력 향상과 전남교육만의 브랜드가 될 수 있는 사업으로 다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준비위는 이어 “전남 교육 가족들과 소통 창구로 운영하는 전남교육청 누리집 ‘수위에 바란다’ 게시판과 소통 메일로는 이날까지 53건의 정책 제안이 들어왔다”고 덧붙였다. 주된 제안은 ▲학력 신장 ▲평생교육시설 발전 ▲교권 보호 ▲학부모교육 인증제 ▲교육청-대학 연계 교육정책 ▲특수교육대상자 치료비 지원 등이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