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대 ‘스텝큐브-2’ 정보 보내왔다
지역대학 유일 누리호 탑승 위성…자세 안정화 이후 양방향 교신
2022년 06월 30일(목) 21:30
‘스텝큐브-2’를 개발한 조선대 오현웅 교수 연구팀이 교내 지상수신국에서 위성 비콘신호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조선대 제공>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실려 우주로 향한 조선대 큐브위성 ‘스텝큐브-2’가 정상 작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대학으로는 유일하게 누리호에 탑승한 조선대 ‘스텝큐브-2’는 정상적으로 우주 궤도에 안착, 상태정보를 보내오며 성공을 알렸다.

30일 조선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가 궤도에 올린 성능검증위성에서 첫 사출한 조선대 큐브위성 ‘스텝큐브-2’가 29일 오후 4시 50분께 성공적으로 분리됐으며, 30일 새벽 3시 48분께 조선대 지상수신국으로 상태정보(비콘신호)를 보내왔다. 조선대는 비콘신호 수신을 통해 ‘스텝큐브-2’의 배터리 상태와 위성 모드 등이 정상 작동하는 것을 확인했다.

스텝큐브-2는 위성의 자세, GPS 상태, 배터리 모드(정상), 배터리 전압(정상) 정보를 보내왔다. 조선대는 스텝큐브-2와의 총 12번 신호 수신 기회 중 8번 수신에 성공했다. 위성이 빠르게 회전하고 있어 자세 안정화 이후에는 양방향 교신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텝큐브-2는 현재 지구를 15바퀴(24시간 기준) 돌며 조선대 지상국에 하루 1~2회 신호를 보내오고 있다.

조선대 오현웅 교수는 “아직 텀블링(회전) 중이라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지 않았다. 긍정적인 부분은 조선대 지상국뿐만 아니라 해외 여러 지상국이 우리 위성의 신호를 잡는 횟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라며 “걱정되는 부분은 위성이 1구간(위성이 태양을 보는 구간)에서 전력이 증가해야 하는데 전력이 낮아지는 부분 정도다. 위성 상태가 안정적이지 않아 아직 신호를 보내지는 않고 있다. 임무 부여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스텝큐브-2가 정상작동함에 따라 조선대가 지역 우주항공시대를 여는 선구자로서의 역할을 해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텝큐브-2는 6U(10×20×30cm) 규격의 9.6㎏ 큐브위성으로 성능검증위성에 실린 4개의 큐브위성 중 가장 무겁다. 임무 수명은 1년이다. 국내 최초로 전자광학·중적외선·장적외선 카메라를 탑재해 최근 폭발 위험성이 제기되고 있는 백두산 폭발징후를 비롯한 열섬현상 등 지구상의 변화 현상에 대한 다중밴드 관측을 목표로 한다.

조선대 오현웅 교수팀은 지난 2019년 열린 4차 큐브위성 경연대회에서 최종 임무팀으로 선정되며 누리호 탑승 기회를 얻었다. 서울대와 연세대, KAIST 등과 함께 최종 선발됐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