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문학자·예술가·시민 어울린 축제의 장 ‘세계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축제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11일 5·18민주광장
시민토크쇼·걸개그림 그리기도
2022년 06월 07일(화) 21:10
지난해 펼쳐졌던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축제 장면.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제공>
위기의 시대 집단 지성에게 길을 묻고 시민들과 함께 해답을 모색하는 인문예술융합축제가 열려 눈길을 끈다.

특히 이번 축제는 5·18민주광장에서 인문학자를 비롯해 예술가와 시민들, 오월어머니들이 함께 하는 형식으로 펼쳐진다.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이하 재단)은 오는 11일 오후 6시 30분 5·18민주광장에서 ‘2022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광주시가 후원하며 42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협력사업으로 진행된다.

‘무등의 빛으로 스며들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라는 축제의 명칭과 맞물려 깊고 다채로운 의미를 준다. 집단 지성에게 오늘의 문제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이를 시민들과 함께 해답을 찾아간다는 점에서 이색적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유튜브·문화전당 미디어월을 통해서도 실시간으로 송출된다.

이번 행사 총 감독을 맡은 주홍 작가는 “올해 행사는 5·18진상규명을 외치며 전국으로 확산된 6·10항쟁을 기억하며 날을 잡았다”며 “‘광주오월’의 시공간의 확장과 더불어 개념이 확장된 공연을 통해 대동세상의 마당을 함께 생각하고 체험하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먼저 행사의 문은 얼쑤, 잽이, 전통연희놀이연구소의 타악과 춤이 어우러진 ‘대동의 춤-무등공명’으로 시작한다. 이후 ‘광주 정신’에 대한 인문학자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김민웅 전환행동 대표, 정준희 한양대 교수가 ‘민주주의, 광주 그리고 언론’을 주제로 시민들과 토크쇼를 펼친다. 김 대표와 정 교수는 특히 우리 사회의 언론 지형의 문제를 비롯해 인권, 나아가 민주주의와 언론의 관계 등을 매개로 대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지는 무대는 ‘대동의 춤-Love&peace’. 최보결 안무가와 오월어머니들이 5·18민주광장에서 시민들과 함께 치유의 춤을 춘다.

오월정신 릴레이아트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걸개그림에 참여한다.

일명 ‘광장민주주의-158610. ’시사만화 대가 박재동 화백과 고경일 교수, ‘세월오월’ 민중화가 홍성담, 광주비엔날레의 핫 이슈가 된 ‘일제를 빛낸 사람들’ 작가 이상호, 양림동의 산 증인 한희원 작가 등이 그들이다.

아울러 광주민미협 김병택, 최재덕 회장 등 50 명, 공모를 통해 참여한 시민작가(가족) 12팀도 걸개그림에 참여한다.

이후 오후 9시 30분부터 LP디제잉쇼 ‘민주시민캠프’가 펼쳐진다. 문형식 DJ가 ‘응답하라 1980’을 주제로 디제잉쇼를 펼친다.

행사를 주최한 김덕진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이사장은 “작년에 이어 5·18민주광장에서 시민들과 대화하고 춤추고 소통하는 예술축제를 개최하게 돼 뜻 깊다“ 며 ”향후에도 광주정신과 문화 민주주의를 느끼고 체험하는 다양한 행사를 통해 지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