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FC ‘무패 바람’ FA컵 무대로…25일 부천FC와 16강전
‘디펜딩 챔피언’ 전남드래곤즈, 부산교통공사와 재대결
2022년 05월 24일(화) 21:45
FA컵 포함 11경기 연속 무패 중인 광주FC가 25일 부천FC를 상대로 FA컵 8강 진출을 노린다. 사진은 지난 4월 27일 FA컵 3라운드 인천과의 원정경기에서 하승운이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 <광주FC 제공>
광주FC의 ‘무패’ 바람이 FA컵 무대로 향한다.

광주가 25일 오후 7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부천FC를 상대로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전을 치른다.

최근 광주는 패배를 잊었다.

광주는 지난 22일 경남FC와의 K리그2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박한빈과 헤이스의 골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리는 거두지 못했지만 FA컵 포함 11경기에서 9승 2무를 기록, 무패행진을 이었다.

뜨거운 분위기 속 더워진 날씨 그리고 빠듯한 일정이 무패행진의 변수가 됐다.

22일 경남전을 소화한 광주는 25일에는 부천과의 FA컵, 28일에는 부산과의 18라운드 경기 등 6일간 3경기를 치러야 한다. 빡빡한 일정에 3경기 모두 원정경기로 진행되면서 로테이션이 승리를 위한 키워드가 됐다.

광주는 앞선 FA컵 인천유나이티드와의 3라운드 경기에서 빈틈 없는 로테이션으로 실력을 보여줬다.

부상에서 복귀한 김종우, 이찬동, 박준강, 한희훈 등 베테랑 선수들의 헌신과 투혼 속 정종훈, 김진영, 김승우 등 젊은 선수들의 패기가 어우러지면서 당시 K리그1 2위였던 인천을 6-1로 제압했다.

탄탄해진 전력과 자신감으로 광주는 FA컵 승리를 겨냥한다.

리그에서 치열한 선두 싸움 중인 부천과의 만남이 준비되면서 K리그팬들의 눈길이 쏠린다.

부천은 탄탄한 수비라인과 끈끈한 조직력으로 올 시즌 16경기를 단 11실점으로 막는 등 ‘짠물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한지호, 은나마니, 박창준 등 공격진의 발도 매섭다.

부천의 끈질긴 추격에도 1위를 수성하고 있는 광주는 상대전적에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올 시즌은 1승 1패로 맞서있지만, 역대 전적에서 10승 5무 4패로 우위를 보이고 있다.

또 최근 부천은 연패에 빠지는 등 3경기 연속 무승으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광주가 빠른 역습과 공격 전개로 FA컵 8강 티켓을 획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디펜딩 챔피언’ 전남드래곤즈는 안방에서 부산교통공사와 16강전을 갖는다.

전남은 지난해 대구FC와의 FA컵 결승 2차전에서 ‘원정 4골’을 터트리며 K리그2 소속 팀 최초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K리그1의 수원FC, 포항, 울산에 이어 대구를 꺾고 14년 만에 이룬 우승컵 탈환이었다.

하지만 K리그2 최초의 ‘FA컵 우승팀’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 도전했던 전남은 조 3위로 조별리그 일정을 마쳤다. 리그로 복귀한 뒤 성적은 1승 1무 2패.

전남은 ‘디펜딩 챔피언’답게 FA컵을 통해 반전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부산교통공사는 지난해에도 16강전에서 만난 상대다. 당시 치열한 접전을 벌인 두 팀은 연장 접전에도 2-2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전남이 5-3으로 승리하면서 8강에 올랐었다.

부산교통공사는 앞선 32강에서는 김포FC를 2-1로 꺾으면서 ‘하부리그 반란’을 꿈꾸고 있다.

전남 전경준 감독은 “전남이 잘하는 것으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홈에서 치러지는 경기이니만큼 홈 팬들에게 승리로 기쁨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