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본부세관, 서남해안 합동 해상밀수 대응훈련
2022년 05월 23일(월) 23:00
광주본부세관 서남해안 인접 세관 간 합동 ‘해상밀수 대응 훈련’.<광주본부세관 제공>
광주본부세관(세관장 정승환)은 서남해안 인접 세관 간 합동으로 해상밀수 대응 훈련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광주세관은 지난해 서남해안 공해상에서 시가 36억원 상당의 담배 85만갑을 외국선박에서 물품을 던진 뒤 소형선박이 물품을 건져 국내로 반입하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을 통해 국내로 밀반입하려던 밀수 조직을 검거한 바 있다.

해상밀수에 대한 우려가 계속됨에 따라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이번 훈련을 실시하게 됐다는 게 광주세관이 설명이다.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서남해안 인접 세관인 목포, 군산, 제주, 완도, 광양, 여수 등 6개 세관의 30명이 참가해 밀수범이 공해상에서 총기·마약류, 담배 등을 투기하는 상황을 가정해 총 3차례 훈련을 진행했다.

정승환 세관장은 “밀수신고 접수부터 혐의 선박 추적, 밀수범 검거 등 전 과정에서 실전과 같이 진행돼 세관별 감시정을 통한 해상밀수 대응역량 및 인접 세관 간 협업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며 “서남해안 해상을 통한 사회안전 위해 물품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단속 활동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세관은 단속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항만주변 종사자와 어민들의 관심 및 협조가 중요하다는 점에서 해상밀수 발견 즉시 세관에 제보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