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GMAP, ‘디지털 공명’전 연계 28일 고휘 작가 초청 라이브공연
고휘 작 ‘소리 오브젝트를 위한 구성’
2022년 05월 23일(월) 22:40
광주시립미술관 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 GMAP(지맵·Gwangju Media Art Platform)이 개관전 ‘디지털 공명’과 연계한 행사를 개최한다.

GMAP 제4전시실은 18대의 프로젝션을 4면에 투사, 몰입형 전시를 구현하고 있는 공간으로 전시 기간 동안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작품을 한 달 간격으로 선보이는 중이다.

오는 28일부터 6월29일까지는 알고리즘을 통해 공간과 소리, 그리고 이미지를 연결하는 인터랙티브 연주 작품인 고휘 작가의 ‘소리 오브젝트를 위한 구성’이 관람객들은 만난다.

미술관은 전시 첫날인 28일(오후 3시~5시 사이) 고휘 작가가 직접 진행하는 오디오-비주얼 라이브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연은 그래픽 기호로 변환된 사운드 오브젝트를 작가가 임의로 선택하고, 그 사운드로 관람객에게 새로운 음악적 경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후 전시로 연출될 ‘소리 오브젝트를 위한 구성’을 작가와 함께 경험하는 기회인 셈이다.

고휘 작가는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접근을 통해 소리를 채집, 감각 간의 연결성을 자신의 관점으로 구성하고 있다. 주로 현실의 자연 현상들을 모방, 가상에서 끊임없이 생성되는 풍경을 만들어내며 소리를 감각하는 과정의 실험을 통해 개인, 사회, 자연에 대해 이야기한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